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354 삼오사’ 럭키X알베르토X다니엘 “국민들이 불편함 겪지 말아야”···의료대란에 안타까움 토로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 영상 캡처

방송인 럭키,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이 의료 파업 이슈를 놓고 토론을 펼쳤다.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에서는 각 나라의 의료 시스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럭키,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의 영상이 공개됐다.

알베르토는 한국에 온 지 얼마 안 됐을 때 감기처럼 가벼운 질병에도 병원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신기했었다고 털어놓으며 “이탈리아에서는 한 번 주치의를 정하면 대부분 평생 그 주치의와 건강 상담을 한다. 거기서 해결이 되지 않았을 때 병원에 간다”고 한국과 이탈리아의 의료 문화 차이를 설명했다.

럭키와 다니엘 역시 각각 인도, 독일의 의료 시스템과 함께 의과대학의 특징을 설명했다. 럭키는 “인도에 의대 수가 너무 적어서 의대를 지망하는 학생들이 해외로 많이 나간다”고 밝혔고, 다니엘은 “독일은 한국이나 인도처럼 의대 진학을 열망하는 분위기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세 사람은 장기화되고 있는 의료계 집단행동과 의대 증원 논란 이슈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각자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다니엘은 “전문가가 아니라서 조심스럽지만 제3자 입장에서 봤을 때 의료진의 단체 파업은 납득이 잘 안된다. 제 지인의 지인도 이번 파업으로 인해 제대로 된 진료를 받지 못하고 돌아가셨다. 의료 공백으로 피해를 보는 국민들이 생기지 않게 파업의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다.

알베르토는 “한국은 의사 수의 부족보다 일부 과목 쏠림 문제가 더 심각하다. 당연히 과에 따라 의료수가도 차이가 있다. 본질적인 문제의 해결이 필요하다”라는 의견을 내놨고, 럭키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시위나 파업은 당연한 권리다. 하지만 국민들이 겪게 될 불편함을 최소화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소신을 밝혔다.

세 사람은 입을 모아 “한국의 의료 시스템은 정말 최고다. 하루빨리 양측의 협상이 잘 마무리돼서 국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건강한 의료 체계로 되돌아왔으면 좋겠다”고 공통된 바람을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354 삼오사’는 럭키,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이 공통된 주제를 가지고 의견을 펼치는 콘텐츠를 비롯해 일상, 여행 등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며 구독자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