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이지훈♥’ 아야네 “시험관 1차 후 유산, 너무 아팠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가수 겸 배우 이지훈과 일본인 아내 아야네가 시험관 시술 임신 과정을 전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유산과 난임을 이겨내고 임신에 성공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3일 이지훈은의 유튜브 채널 ‘지아라이프’에는 ‘떨리는 임당검사 후 콧대 오똑한 젤리와의 만남. 그리고 우리의 시험관 이야기’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랐다.

아야네는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길은 아니었다. 저희 오빠는 결혼을 하면 바로 아기가 나오는 줄 알았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지훈은 “왜냐하면 저희 가족 유전자가 누나는 아이가 5명, 형은 4명이 있다. 되게 아이를 잘 낳는 유전자인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자연임신이 안 돼서 놀랐다”고 말했다.

아야네는 “1년 정도 돼서 (시험관을 시도했다) 사실 1년이 좀 짧은 시간이긴 했는데 저희는 오빠 나이도 있고 한 명만 생각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시험관 시술을) 조금 빨리 계획을 했다”며 “너무 힘든 과정은 아니었는데 배에 주사를 맞으면서도 그때 감정은 뭐라고 간단하게 표현할 수 없는 것 같다. 병원을 정말 많이 가야 한다. 난임 준비하는 기간 동안 2가지 아팠던 게 있는데 하나는 나팔관 조영술이라고 있다. 나팔관이 잘 뚫려 있는지 보는. 그게 정말 참지 못해서 멈추고 싶었다 너무 아파서. 한 번 더 한 건 자궁경이고. 자궁이 깨끗하게 정리를 해주는 수술이다. 그 수술도 받았다”고 설명혔다.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아야네는 이어서 “시험관 시술 첫 시도에 임신에 성공했는데, 그 다음주에 배가 너무 아프더라. 새빨간 피를 쏟았고 유산했다”며 “아기가 자궁 속에서 저를 떠나기 싫었던 것인지, 약물 배출을 선택했었는데 정말 너무 아팠다. 제가 살면서 낙마했을 때 말고는 응급실이라는 곳을 처음 갔는데 출산의 고통과 맞먹을 정도였다. 마음도 아픈데 몸도 아프더라”고 말했다.

두 번째 시험관 시도로 임신에 성공한 아야네는 오는 7월에 출산을 앞두고 있다.

이지훈은 지난 2021년에 14세 연하인 일본인 아야네와 결혼했다. 이지훈과 아야네는 SBS ‘동상이몽2’를 통해 신혼 일상을 공개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