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박신양 등장, 안문숙 ‘쩔쩔’ 혹은 핑크빛···“배우 안 하겠다고 하니까” 진실은?

KBS

KBS

4일 오후 8시 55분 KBS2에서 방송이 될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사선녀가 박신양의 첫 개인전이 열린 미술관에 방문했다. 그중 털털한 막내 안문숙은 입장 전부터 설렘 가득한 모습을 보였는데, 박신양과의 추억을 회상하며 쑥스러워하기도 했다.

환한 미소로 자매들을 반긴 박신양에 대해 박원숙은 작품 속 소금기 빡빡(?)해 보였던 예전 모습에 비해 이제는 염분 빠진 순두부 페이스가 됐다는 말로 첫인상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안문숙은 드라마 ‘싸인’에 함께 출연해 인연을 쌓은 박신양이 후배임에도 불구하고 말을 놓지 못하며 쩔쩔매기도 했는데, 한 번도 본 적 없는 수줍은 안문숙의 모습에 자매들은 막내 놀리기에 혈안이 되기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지 10년 차에 접어들었다는 박신양은 그림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보인다. 갑상선 항진증을 앓았을 당시 딸에게 말 세 마디도 못 할 정도였다고 하는데, 그럼에도 그림을 놓지 않은 박신양이 이번에는 작품을 설명하는 도슨트로 변신할 예정이다.

KBS

KBS

큰 화폭들로 둘러싸인 웅장한 스케일에 감탄을 금치 못한 가운데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이기도 한 ‘당나귀’를 그리게 된 이유에 관심이 모아지기도. 박신양은 꿈을 좇던 아버지의 모습을 떠올리며 책임감 강한 아버지와 짐을 진 당나귀가 중첩되어 보인다고 말하기도 했는데, 이에 혜은이는 깊게 공감하며 자신의 과거를 떠올리기도 한다. 또한 안문숙이 크게 감동하며 “(가슴이 뛰면서) 나한테 막 와닿아”라고 말할 정도로 사선녀의 발길을 잡은 작품의 정체가 주목된다.

한편 “박신양과 같은 작품에서 만나고 싶었다”고 밝힌 안소영은 “이제 배우를 안 하겠다고 하니까”라고 말해 졸지에 박신양을 배우에서 은퇴시켜 버려 그를 당황케 했다고.

KBS

KBS

박신양의 모든 것이 알고 싶은 자매들을 위해 러시아 유학 시절 에피소드부터 촬영장에 캠핑카를 끌고 다녔던 배우 생활의 비하인드까지 그가 직접 나서서 답한다. 사선녀의 폭풍 같은 질문에 마치 버퍼링이 걸린 듯 대답하기까지 한참을 애태우는 등 박신양의 의외의 매력이 방송에서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화가 박신양의 그림에 대한 열정과 예술관부터 배우 박신양의 인간적인 모습까지 사선녀에게 신선한 감동과 영감을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사선녀와 함께한 박신양의 심오한 예술 세계는 4일 저녁 8시 55분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안방극장에 배달된다.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