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인터뷰②] 전소니 “오랫동안 기억되는 배우 되고파”

배우 전소니,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소니, 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소니가 오랫동안 기억되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소망을 밝혔다.

전소니는 9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진행된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배우로서 지향성에 대해 묻자 “모든 게 유한하니까 누군가 기억 속에 어떤 캐릭터로 오랫동안 남는다면 정말 행복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배우로서 어떻게 일하고 싶냐고 묻는다면 내 작품이 나왔을 때 ‘한 번 보기나 할까’라고 궁금해했으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제가 결국 하고 싶은 건 기억에 오래 남는 배우가 되는 거다. 배우가 되고 싶었던 이유도 그거였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기생수: 더 그레이’는 간을 숙주로 삼아 세력을 확장하려는 기생생물이 등장하자 이를 저지하려는 전담팀 더 그레이가 꾸려져 작전을 펼치고 그 가운데 기생생물과 공생하게 된 인간 수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전소니는 기생생물 하이디와 기묘한 공생을 하게 되는 수인 역을 연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