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스경X이슈] 류준열, 그린워싱 논란에도 해맑은 골프사랑

김주형 SNS

김주형 SNS

배우 류준열이 ‘그린워싱’ 등 자신을 둘러싼 각종 논란을 뒤로하고 ‘골프 애호가’의 면모를 드러내며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골프선수 김주형은 11일 오전 자신의 SNS에 “우리 형 같이 좋은 추억 만들어서 너무 좋았다”며 류준열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류준열이 김주형 선수와 함께 다정하게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또 류준열이 샷을 날린 후 갤러리들에게 인사하며 환하게 미소짓는 영상도 볼 수 있다.

류준열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어거스타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열린 마스터스 토너먼트의 파3 콘테스트에 참석해 골프선수 김주형의 캐디로 활약했다.

마스터스 토너먼트는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중 하나다. 정규 경기 개최 전날 열리는 파3 콘테스트는 출전 선수들의 가족 및 지인들과 함께하는 친선 특별 경기로, 마스터스만의 전통 행사다.

류준열은 이날 마스터스 출전자 김주형 선수의 캐디로 참여해 캐디백을 메고 잔디를 누볐다. 국내 연예인이 파3 이벤트에 캐디로 등장한 것은 이승철(2011), 배용준(2015)이후 세 번째다.

이날 경기에서는 캐디가 선수를 대신해 티샷을 하는 이벤트도 펼쳐졌다. 류준열은 9번홀에서 티샷을 그린에 올리는데 성공했다. 그는 두 번의 퍼트로 파를 잡은 뒤 기쁨의 세레머니를 펼쳤다.

김주형 SNS

김주형 SNS

류준열은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지금은 말을 아끼고 싶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그도 그럴것이 최근 류준열은 배우 한소희와의 열애 공개와 동시에 불거진 8년 공개열애를 이어온 전 연인 혜리와의 환승열애설 등에 휩싸이며 곤욕을 치렀다.

한소희와 혜리가 올린 SNS글 탓에 비난의 화살은 류준열에게 쏠렸고, 한소희와도 결국 공개 열애 2주만에 결별 소식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류준열의 여러 행적이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그가 사실은 골프를 즐기는 골프 마니아라는 사실이 논란이 됐다.

류준열은 ‘나는 북극곰입니다’ 캠페인 영상에 참여하는 등 기후 재난을 알리는데 앞장서 왔고, 방송에서도 촬영장에서 식판을 사용한다고 밝혀 개념 배우 이미지를 이어왔다.

그러나 그가 환경 파괴에 일조하는 스포츠인 골프를 취미생활로 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며 ‘그린워싱’(친환경 위장술)이라는 지적이 쏟아졌고, 그린피스 후원 취소가 속출하기도 했다. 골프는 골프장 건설 단계부터 자연환경을 파괴하고, 유지하는데도 많은 농약과 물을 사용해 환경파괴 운동이라는 지적을 받아왔다.

누리꾼들은 류준열의 캐디 체험 기사 아래 “북극곰이 참 좋아하겠다” “환경운동가 이미지 버리고 하고 싶은대로 하고 살 건가보다” “욕먹어도 골프 마니아라면 이런 기회는 못참지” “차라리 가식 없고 낫다” 등의 자조섞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류준열은 5월 17일 넷플릭스 시리즈 ‘The 8 Show’(더 에이트 쇼) 공개를 앞두고 있다. 8명의 인물이 8층으로 나뉜 비밀스런 공간에 갇혀 ‘시간이 쌓이면 돈을 버는’ 달콤하지만 위험한 쇼에 참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로, 한재림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