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이수영, 가수로 열일했는데···“빚만 30억, 남편 연락두절돼”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가수 이수영이 사기 피해 당시를 떠올렸다.

11일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에서는 가수 이수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수홍은 이수영의 신인 시절을 떠올리 “네가 신비주의여서 그런진 모르겠는데 말도 잘 안 하고 안 웃고 그랬다”고 떠올렸다.

이에 이수영은 “하면 회사에서 혼났다. 신비주의니까 항상 대기실에 이어폰 끼고 앉아서 목을 계속 풀어야 했다. 다른 가수랑 얘기하면 안 됐고 인사도 데면데면하게 해야 했다. 다 너무 친해지고 싶었는데 얼마나 힘들었겠냐”고 토로했다. 박수홍은 “사람들이 너한테 놀랐던 게 어느 날 북한 말을 하는 거다. 네가 연변 사투리 원조”라고 말했고 이수영은 “저는 원조보다 웰메이드다. 우스꽝스럽게 하는 게 아니라 진짜 연변 출신처럼 한다. 진짜 아직도 연변 출신인 줄 아는 사람도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수홍은 “네가 그런 어려움이 있었는지 몰랐다”고 과거 이수영이 당했던 사기 피해를 언급했다.

이수영은 “쉽게 말하자면 오빠가 겪으신 아픔을 그때 겪었다. 그때 죽으려고도 했다. 빚만 30억 넘게 있었다. 그 분이 저의 모든 개인정보를 이용했다. 그때는 유명세로 웬만한 걸 다 할 수 있더라.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박수홍은 “대출 받고 투자하고”라고 덧붙였고 이수영은 “매일매일 사건이 터져 나왔다. 옆에서 가족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들은 해결해주시고 일적으로는 새로운 회사에서 굉장히 많은 부분을 잘 정리해주셨다. 정리가 굉장히 중요했던 사안이었다. 제가 직접 뭔가를 한 게 없으니까. 그렇게 대부분 정리를 하게 됐다”며 “근데 결혼하고 또 터지더라. 그 분이 해놓은 일들의 연장선상으로. 결혼하면서 그나마 전셋집 하나 남았는데 그것도 정리했다”고 고백했다.

박수홍은 “그럼 무일푼으로 결혼한 거냐”고 물었고 이수영은 “무일푼이면 다행이다. 마이너스였다. 사실 남편이 5일간 도망갔다. 결혼하기로 하고서 5일간 연락을 안 하더라. 내가 먼저 빚이 있다는 걸 알리고 결혼해야 하기 때문에 헤어질 결심으로 계약서를 보여주며 상황을 설명했다. 남편은 회사를 다녀서 이해를 못했다. 그래서 5일간 연락을 안 하길래 나도 안 했다”고 밝혔다.

이수영은 “5일 후에 전화가 왔다. 자기는 그냥 이 상태더라도 감당하겠다더라. 남편에게는 어마어마한 결정이었기 때문에 남편에 대해서는 무한신뢰다”라며 “남편은 어려움에 빠져본 적이 없어서 도울 일이 없었다. ‘남편에게 어려움이 생긴다면 내가 당연히 도와야지’ 이런 마음을 자연스럽게 해주게 했다”고 남편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유튜브 채널 ‘야홍식당’

이수영은 “심지어 저희 남편은 재작년에 콘서트 당시 내가 무대에 선 모습을 처음 봤다. 가수 이수영으로는 본 적이 없었다. 같이 산지 10여 년이 지난 후 진짜 이수영의 모습을 처음으로 본 것”이라 밝혔다. 이에 박수홍은 “행사 한 번 하고 콘서트 하면 목돈이 생기지 않냐”고 말했고 이수영은 “제 돈은 한동안 들어오면 나가고 들어오면 나가니까 남편이 (통장을) 보자고도 안 했고 제 수입을 전혀 모른다. 네가 번 돈은 알아서 쓰고 동생들도 보살피라더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수영은 “동생들에겐 고마운 게 제가 번 돈으로 막 누리는 게 없었다. 제가 이수영이라고 제가 번 돈으로 흥청망청 쓴 적이 없었다. 근데 어느 날 제가 한 번에 잃게 되니까 차라리 동생한테 쓸걸. 그게 제일 아쉽고 미안하다. 그렇기 때문에 동생들도 홀로서기를 할 수 있지 않았을까 싶다”며 눈물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