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10주년’ 故 박보람, ‘보고싶다 벌써’ 스트리밍 추모

박보람. 제나두엔터테인먼트 제공

박보람. 제나두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박보람의 사망 소식에 그의 노래를 통한 추모가 이어지고 있다.

12일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박보람은 지난 11일 오후 10시쯤 남양주시에 있는 한 지인의 집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사망했다. 경찰 측은 “정확한 사인을 추정하기 어려워 유족들의 요구가 있었고, 이에 부검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제나두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전 “비통하고 가슴 아픈 소식을 전하게 됐다. 동료 아티스트 및 임직원들 모두 너무나도 큰 슬픔 속에 고인을 마음 깊이 애도하고 있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팬들은 음원사이트에서 박보람의 유작이 된 ‘보고싶다 벌써’를 찾아 들으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아름다운 노래 잊지 않겠다’ ‘편히 쉬길 바란다’ ‘좋은 곳에 가셨기를 기도한다’ 등 추모 댓글을 이어가고 있다.

2010년 엠넷 ‘슈퍼스타K 2’를 통해 얼굴을 알린 박보람은 지난 2014년 정식 데뷔해 데뷔곡 ‘예뻐졌다’를 비롯해 다양한 노래로 사랑받았다. 지난 2월에는 데뷔 10주년을 맞아 새 싱글 ‘좋겠다’를 발매했고, 지난 3일에는 신곡 ‘보고싶다 벌써’를 공개한 바 있다.

박보람의 빈소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으며, 장례 절차는 유가족들과 상의 후 치러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