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선우은숙 심경고백 “유영재 사실혼, 기사보고 알아 충격···삼혼 맞다”

MBN ‘동치미’

MBN ‘동치미’

“충격적인 일로 여러번 쓰러져 병원에 실려가기도 했고, 아직 회복 안된 상태”

최근 이혼 소식을 전한 배우 선우은숙이 전남편 유영재의 ‘삼혼’ ‘사실혼’의혹에 대해 입을 열고 심경을 고백했다.

선우은숙은 13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여러 일들에 대해 직접 밝혔다.

이날 선우은숙은 “이런 자리를 통해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서 정말 죄송하다. 또 저 역시 어렵고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요즘 여러가지 충격적인 일들로 인해서 여러 번 쓰러지기도 했고, 병원에 실려 가기도 했고, 아직 회복은 잘 안 된 상태”라고 밝혔다.

MBN ‘동치미’

MBN ‘동치미’

또 선우은숙은 “제가 이 짧은 시간에 이런(이혼) 결정을 할 수 있었던 것은 저한테 남아있는 시간도 소중하다고 생각해서”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남편 유영재의 ‘사실혼 관계’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그는 “저도 사실 기사를 보고 알았다. 저와 결혼하기 전에 그렇게 깊은 시간을 가진 관계였다면 제가 8일만에 결혼 승낙하지도 않았을 것이고 혼인신고 역시 저는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전혀 몰랐던 상황이고, 기사를 통해서 듣고 너무 충격적이었다”고 했다.

유영재의 ‘삼혼’ 관련한 소문에도 자신의 입으로 사실을 밝혔다. 선우은숙은 “많은 분들이 말씀하시는 ‘삼혼’이라고 하는 말씀, 맞다. 제가 세 번째 아내였다. 제가 법적으로 세번째 부인으로 되어 있다”면서 “기사를 보면서도 함구한 것은 ‘그냥 이렇게 마지막까지 가져가야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했는데 저를 걱정해 주시고 또 많은 격려를 해주신 시청자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로 제 입으로 말씀을 드려야겠다 싶어서 이야기를 꺼냈다”라고 설명했다.

선우은숙은 “많은 격려를 해주셨던 동치미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면서도 걱정을 끼쳐서 죄송하고 고마운 마음”라고 말했다.

한편, 선우은숙은 이영하와 이혼 후 지난 2022년 10월 유영재와 두 번째 결혼으로 화제를 모았다. 기독교신자라는 공통분모로 마음이 맞아 8일만에 결혼을 결정하고, 두 달 만에 혼인 신고를 해 화제가 됐다. 방송에 함께 출연해 결혼생활에 대해 공개하던 이들은 결혼 1년 6개월 만인 지난 5일 이혼 소식을 알려 충격을 줬다. 선우은숙 측은 “성격 차이로 협의 이혼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