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종합]르세라핌 결국 실력논란 터졌다…‘코첼라’ 무대두고 ‘시끌’

그룹 르세라핌 코첼라 무대. 쏘스뮤직 제공

그룹 르세라핌 코첼라 무대. 쏘스뮤직 제공

그룹 르세라핌이 미국 유명 페스티벌에서 화려한 무대를 꾸렸으나 실력 부족이라는 비판이 들끓고 있다.

르세라핌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최대 음악 축제 중 하나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무대에 올라 팬들과 마주했으나 실력 부족이라는 비판을 샀다.

르세라핌은 이번 코첼라 무대를 위해 미공개곡 ‘1-800-hot-n-fun’를 준비했고 타이틀곡 ‘언포기븐’(UNFORGIVEN) 무대에 미국 유명 뮤지션 나일 로저스를 게스트로 초청해 합동 무대를 꾸미는 등 남다른 의지를 펼쳤으나 부족한 가창 실력이 발목을 붙잡았다.

당장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비롯해 온라인이 들끓고 있다. 르세라핌의 코첼라 현지 영상이 공개되자 이들의 실력을 지적하는 의견들이 잇따르고 있다. 이들의 퍼포먼스 실력에는 이견이 없으나 부족한 라이브를 비판하는 감상평이 지배적이다.

아이디 보스*의 누리꾼은 르세라핌의 코첼라 감상평을 올리며 “최단 기간에 코첼라 입성은 축하하지만 확실히 보컬 능력이 떨어지는 무대였다”고 했다.

이어 “중간 무대까지는 댄스가 쉼 없이 이어지는 특성으로 들어줄 만했는데 ‘스마트’ 곡부분부터 완전히 무너져 안타까웠다”며 “하이브라는 대기업이 비주얼과 퍼포먼스를 급조해 만든팀에서 오는 극복하기 힘든 근본”이라고 했다.

코첼라 페스티벌이 그룹 블랙핑크가 2019년 K팝 걸그룹 최초로 입성해 당시에도 업계의 칭찬을 받은 무대를 보여줬다는 점에서 블랙핑크와 르세라핌의 무대가 함께 비교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은 르세라핌이 블랙핑크와 같은 사례처럼 월드투어 등 대형무대에서 좀 더 실력을 쌓은 다음 코첼라 같은 무대에 섰다면 이와 같은 참사가 벌어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목했다.

소속사 하이브 산하 쏘스뮤직은 15일 보도자료를 내고 “르세라핌이 ‘코첼라’ 데뷔 무대를 성공적으로 마쳤다”며 “관객들 또한 큰 환호성으로 리듬을 타며 공연을 즐겼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