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종합] 남규리, 여배우 운전 셔틀해···“알고 보니 왕따였다” (강심장VS)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배우 남규리가 왕따를 당한 일화를 전했다.

16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에 남규리가 출연했다. 이날 남규리는 최근 산에 살고 있다고 했다. 남규리는 “까치가 너무 좋아서 산으로 갔다. 어렸을 때부터 새들을 많이 구해줬다. 다리 다친 까치를 돌보다가 보낸 적도 있고 아픈 강아지들을 키운 적도 있다. 어렸을 때부터 아픈 동물들을 못 지나쳤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까치를 치료해서 보내준 적이 있는데 한강 뷰가 있는 집에서 산 적이 있다. 근데 까치가 공중에서 날갯짓하더라. 그때 그 까치의 자식, 그 까치의 자식이 온 것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남규리는 “그 까치를 보고 좋은 일이 생겼다. 까치가 대를 이어서 나를 찾아오는 건가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산으로 이사를 오니까 까치 7마리가 있었다. 집 앞에 있는 감나무에서 감도 먹고 그런다”고 말했다.

이 밖에도 남규리는 여배우들 사이에서 왕따를 당한 경험이 있다고 말했다. 남규리는 “왕따인 줄도 몰랐다. 맨날 혼자 있으니까 여배우들 모임이 있어서 몇 번 나갔다. 근데 알고 보니 내가 왕따였더라”라고 말했다.

SBS ‘강심장VS’

SBS ‘강심장VS’

이어 “내가 좋아하는 것이 (남들과) 다르다. 까치 좋아하고 그러니까. 싫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아는 “따돌림의 이유가 나한테 문제가 있어서라고 생각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위로했다.

남규리는 “지금 생각해보니까 운전할 사람이 필요할 때 많이 불렀다”며 “배우들이 나보다 차가 크고 내 차는 작고 불편한데 다 차 놓고 오니까 너는 가지고 오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남규리는 “내가 잘된 순간에 남들의 다른 면을 보게 되는 것 같다. 내가 잘됐을 때 전화를 해주는 사람들이 정말 좋다” 털어놨다. 이어 “가족은 힘들 때 품어주고 기쁠 땐 더 기뻐해 주는 게 가족”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