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새론, 연극으로 활동 재개…2년 만 복귀

김새론. 연합뉴스

김새론. 연합뉴스

음주운전으로 자숙 중이던 배우 김새론이 연극으로 본업에 복귀한다.

김새론은 5월 3일부터 12일까지 서울 노량진 CTS 아트홀에서 열리는 연극 ‘동치미’에 출연한다.

‘동치미’는 무뚝뚝하지만 가족밖에 모르는 아버지, 자신이 가진 것 이상으로 모두 내주는 어머니, 서로 싸울 땐 여전히 철없어 보여도 효도하겠다는 마음만은 굴뚝같은 삼남매 등 다섯 가족이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다. 2009년 초연 이후 장기 공연을 이어오고 있는 휴먼 가족극이다.

김새론은 2022년 5월 서울 강남구 한 사거리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변압기, 가로수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냈으나 도주했다. 김새론은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체포됐다.

김새론은 해당 사건으로 인해 지난해 4월 12일 벌금 2000만 원을 선고받았다. 김새론은 재판 과정에서 생활고를 호소하면서 아르바이트 근무 사진 등을 공개했으나 거짓 의혹을 받으면서 이미지가 추락했다.

또 김새론은 지난해 3월 자신이 한 프랜차이즈 카페 매장에서 근무하는 모습의 사진을 공유했다. 하지만 해당 카페 측은 “김새론이 근무한 적이 없다”며 그와 선을 그었다. 김새론이 공개한 사진 속 여러 물품 등이 카페에서 실제로 쓰이지 않는 것으로 추정되며 ‘거짓 알바’ 의혹이 일었다.

최근에는 한밤중에 전 소속사 동료인 김수현과의 밀착샷을 올려 열애설이 불거지기도 했다. 김새론은 입장을 내겠다고 했지만 결국 “노코멘트 하겠다”고 번복해 논란을 키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