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세자가 사라졌다’ 김민규, 칼 맞은 수호 대신 세자로 책봉될까?

MBN

MBN

MBN ‘세자가 사라졌다’ 김민규가 절체절명 선택의 기로에 선 ‘긴장감 고조 대면’ 현장을 선보인다.

지난 13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N 새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극본 박철, 김지수/ 연출 김진만/ 제작 스튜디오 지담, 초록뱀미디어, ㈜슈퍼북)는 왕세자가 세자빈이 될 여인에게 보쌈당하면서 벌어지는 ‘조선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1, 2회에서 수호-홍예지-명세빈-김주헌-김민규가 얽히고설킨 파격적 서사를 완벽한 강약 조절 연기로 풀어내면서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이건(수호)이 대비 민수련(명세빈)의 밀회 장면을 목격하고, 보쌈당하는 데에 이어 믿었던 신하에게 칼까지 맞는 ‘혼돈의 뒤통수 얼얼’ 내용이 담겨 귀추가 주목됐다.

김민규가 피할 수 없는 선택의 기로에 선 ‘은밀 엄밀 숨멎 대면’ 장면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극 중 도성대군(김민규)이 아버지 해종(전진오)의 부름을 받고 대전에 찾아간 상황. 도성대군은 해종이 대비로부터 세자 이건을 포기하라는 협박을 받았단 사실을 알게 된 후 충격에 휩싸인다.

두 사람이 누가 들을까 낮은 목소리로 대책을 나누던 가운데 도성대군은 해종이 건넨 마지막 한 마디에 깜짝 놀라다 이내 심각하면서도 슬픈 표정으로 해종을 바라본다. 해종과 도성대군의 눈빛이 격돌하는 상황에서 과연 해종이 도성대군에게 건넨 무거운 한 마디는 무엇인지, 도성대군이 결국 이건 대신 세자로 책봉되는 것인지 궁금증이 쏟아진다.

김민규는 전진오와 함께 한 ‘피할 수 없는 선택의 기로’ 장면에서 애교 만점 막내로 현장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김민규는 평소와 같이 활기찬 인사로 촬영장의 활력을 북돋웠고, 김진만 감독과 전진오에게 연기 질문을 하며 열정을 불태웠다. 하지만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웃음기를 싹 거둔 채 역할에 몰입, 혼란함이 가득한 표정을 드리우며 현장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냈다.

제작사 스튜디오 지담은 “김민규가 전진오와 연기 시너지를 발휘해 역할에 순식간에 빠져드는 집중력을 보였다”라며 “두 사람의 심각한 담화가 극에 어떤 후폭풍을 몰고 올지, 더욱 강렬한 분위기를 가질 ‘세자가 사라졌다’ 3회를 꼭 본 방송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주말 미니시리즈 ‘세자가 사라졌다’ 3회는 20일 밤 10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