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푸바오 이야기, 영화로 나온다…“9~10월 개봉 목표” (유퀴즈)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의 이야기가 영화로 나온다.

17일 방송된 tvN 예능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에는 ‘푸바오 작은 할부지’ 송영관 사육사와 ‘푸바오 이모’ 오승희 사육사가 출연했다.

이날 송 사육사와 오 사육사는 푸바오에 관한 이야기가 영화로 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유재석이 최근 중국으로 떠난 판다 푸바오에 대해 “기억에 남는 순간은 언제냐”고 묻자 송 사육사는 “벚꽃이 만개했는데 봄이면 벚꽃을 꺾어다 줬으니 푸바오가 생각날 수밖에 없다. 모든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고 답했다. 오 사육사는 “푸바오를 처음 안아봤을 때”라고 했다.

이어 푸바오 팬들이 반가워할 소식이 전해졌다. 푸바오의 이야기가 영화로 제작된다는 것. 푸바오 이야기의 영화화 소식은 지금까지 전해진 바가 없었다.

유재석은 “푸바오와 함께 했던 날들이 영화로 만들어진다고요?”라며 놀라워했다. 이에 송 사육사는 “다큐멘터리와 애니메이션이 합쳐진 영화 ‘안녕, 할부지’”라며 “오는 9월~10월 극장 개봉이 목표”라고 이야기했다. 영화에는 푸바오와 이별을 준비하고 겪는 과정과 바오 가족의 이야기가 담긴다고.

한편, 푸바오는 국내 최초 자연번식으로 태어난 자이언트 판다로, 2020년 7월 엄마 아이바오와 아빠 러바오 사이에서 태어났다. 푸바오는 중국 밖에서 태어난 판다는 만 4세 이전 반드시 중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자이언트 판다 보호 연구 협약’에 따라 지난 3일 중국 쓰촨성 워룽선수핑기지로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