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공식] ‘실화탐사대’ 갑질 의혹 현주엽 측 “성실히 소명했는데, 제작진이 100% 반영 안 해” 반박

현주엽 감독. 사진 스포츠경향DB

현주엽 감독. 사진 스포츠경향DB

MBC 교양 프로그램 ‘실화탐사대’를 통해 갑질 의혹이 제기된 현주엽 감독 측이 공식입장을 내고 반박했다.

현주엽 감독의 소속사 티엔엔터테인먼트는 19일 오전 “지난 18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 방송 관련 공식 입장을 전달드린다”며 해명에 나섰다.

티엔 측은 “‘실화탐사대’ 측이 현주엽 감독 의혹에 대한 취재를 시작할 때부터 성실하게 협조했습니다. 수차례에 걸쳐 지금까지 현주엽 감독을 둘러싼 여러 의혹이 ‘허위사실’임을 증명할 수 있는 관계자의 증언, 메신저 대화 캡쳐본 등 증거들을 확보해 제공하며 성심성의껏 답변했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실화탐사대’ 측은 당사의 입장을 100% 반영하지 않은 채 방송을 송출했습니다. 이에 현주엽 감독을 둘러싼 논란만 더욱 키우는 상황이 되어버렸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티엔 측은 서울시교육청이 현 감독 관련 의혹에 대한 감사를 지난 15일부터 진행하고 있다며, 현 감독은 사실 여부를 떠나 감사 결과에 따른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티엔은 “현주엽 감독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음해하려는 세력에 대해선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며 “마지막으로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학생들과 학부모님들에게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지난 18일 ‘실화탐사대’에서는 현주엽 감독의 갑질 논란을 다루면서 휘문고 감독으로 재직 중인 그가 근무 태만, 갑질 의혹 등으로 지난 2월 학부모 탄원서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그가 계약 기간 1년을 채웠지만, 그 과정에서 선수들, 학부모와 소통 부재로 재계약을 못 했고, 학교와의 소송에서도 패소했다”고 밝혔다. 이후 탄원서 내용이 사실이라고 밝히는 이들이 나타나는 등 논란은 가중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