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레벨 문2’ 배두나 “넷플릭스의 딸? 난 이모 정도”

배두나. 넷플릭스 제공.

배두나. 넷플릭스 제공.

배우 배두나가 넷플릭스와의 긴 인연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오전 서울 명동에서 넷플릭스 영화 ‘레벨문: 파트2 스카기버’에 출연한 배두나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Rebel Moon(레벨 문)’은 평화로운 변방 행성에 지배 세력의 군단이 위협을 가하자 신분을 숨기고 마을에서 조용히 살던 이방인 코라와 여러 행성의 아웃사이더 전사들이 모여 은하계의 운명을 건 전투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

파트1 ‘불의 아이’가 은하계 전사 군단을 모으고 포악한 마더월드에 맞설 계획을 세우는 준비 단계였다면, 파트 2 ‘스카기버’에서는 본격 전쟁이 시작된다. 배두나는 검술사 ‘네메시스’ 역을 맡았다.

이날 배두나는 ‘Sense8’을 시작으로 ‘레벨 문’까지 넷플릭스와 인연을 이어온 것에 대해 “‘Sense8’ 당시엔 나도 넷플릭스가 뭔지 몰랐다. 그냥 좋은 작품, 좋은 감독님이라서 선택했다. 당시에 한국 넷플릭스는 없었다. 그래서 오랫동안 넷플릭스랑 관계를 이어나가는 것처럼 보이는 것같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의 딸’이라는 수식어에 대해선 “이젠 워낙 딸이 많은 것 같고, 저는 이모 정도”라며 웃었다. 이어 “지금은 한국 컨텐츠도 많고 다양한 플랫폼 들도 많이 내놓고 있지 않냐. 많이 배우들이 넷플릭스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그런 수식어에서 자유로워진 느낌”이라고 전했다.

한편, 넷플릭스 영화 ‘레벨문: 파트2 스카기버’는 오늘(19일) 오후 4시에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