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종합]르세라핌 ‘실력논란’ 해소한 안정적 무대···‘코첼라’ 2차전 완벽방어

르세라핌 ‘코첼라’ 2차 무대

지난주 ‘실력논란’ 딛고 안정적 무대

르세라핌이 21일 펼친 2번째 ‘코첼라’ 무대.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르세라핌이 21일 펼친 2번째 ‘코첼라’ 무대.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그룹 르세라핌이 일주일 전과는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선보였다.

르세라핌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Coachella Valley Music and Arts Festival, 코첼라) 2번째 무대를 꾸렸다.

르세라핌의 이번 무대에는 세간의 시선이 쏠려 있었다. 지난 14일 펼친 ‘코첼라’ 무대에서 뛰어난 퍼포먼스 실력을 펼쳤으나 불안정한 음정과 가창력을 노출하며 ‘실력 부족’이라는 비판과 마주했기 때문이다.

지난해 블랙핑크가 헤드라이너(메인 무대)로 올라 한국대중음악 역사를 썼던 ‘코첼라’ 무대였기에 지난 무대에 대한 비판 여론과 함께 이번 ‘코첼라’ 2번째 무대에도 대중이 시선이 집중된 상태였다.

르세라핌은 이번 무대에서 ‘실력 부족’ 논란을 완전히 해소할 수 있을 정도로 꽉 찬 가창력과 함께 뛰어난 퍼포먼스 역시 선보였다.

‘안티 프레자일’(ANTIFRAGILE) 무대를 첫 시작으로 ‘이브, 프시케 그리고 푸른 수염의 아내’ 등 자신들의 히트곡 10곡을 이번 ‘코첼라’에서 열창했다.

지난 무대에서 지적됐던 일부 멤버들의 부정확한 발음 또한 교정된 모습이었다. 총 10곡을 펼치는 동안 르세라핌 멤버 모두 무대 위에서 안정된 모습이었다. 지난주 무대와 비교하면 180도 달라진 모습이었다.

르세라핌이 21일 펼친 2번째 ‘코첼라’ 무대.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르세라핌이 21일 펼친 2번째 ‘코첼라’ 무대. 유튜브 방송 화면 캡처

르세라핌 또한 “꿈이 이루졌다. 기억이 남는 밤이었다” “또 볼 날을 기다리겠다” “정말 행복한 무대였다. 감사하다” 등의 무대 인사를 남기며 환호를 보낸 ‘코첼라’ 관객들에게 화답했다.

일부 곡의 경우 댄서들과 과격한 퍼포먼스가 삽입된 무대였음에도 안정된 호흡을 펼쳐 눈길을 끌었다.

전반적으로 르세라핌은 이번 ‘코첼라’ 무대로 지난 무대의 논란을 모두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해당 무대는 ‘코첼라’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 됐고 이를 지켜 본 시청자들 또한 르세라핌의 이번 무대가 흠 잡을 것이 없었다는 것에는 이견을 보내지 않았다.

이번 무대를 마친 르세라핌은 22일 귀국한 뒤 앨범 활동을 이어간다. 오는 5월 2일 데뷔 2주년을 맞아 5월 11일과 12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팬미팅을 열고 팬들과 마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