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박위, ‘♥송지은’ 보며 눈물…“부족한 날 사랑해줘 감사”

유튜브 ‘위라클’

유튜브 ‘위라클’

유튜버 박위가 연인인 가수 송지은을 보며 눈물을 흘렸다.

20일 유튜브 채널 ‘위라클’에는 ‘불후의 명곡 촬영중 울어버린 진짜 이유와 촬영 비하인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박위는 송지은과 함께 노래방을 찾았다. KBS2 ‘불후의 명곡’ 커플대항전에 나가게 됐기 때문. 송지은은 “초기 멤버로서 상당한 부담감이 있다. 애초에 승부욕 자체가 없어서 경연을 기피하는 편인데, 오빠와 좋은 추억을 쌓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녹화 당일이 됐고, 박위는 무대 전 울음이 터질까 걱정했다. 송지은은 “이따가 관객석을 자세히 보면 눈물이 날 수 있다. 자세히 보면 안 된다”고 조언을 건넸다.

박위는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다고 하니까 ‘왜 네가?’라고 묻더라. 노래 잘하냐고 묻더라. 방청하러 가는 건 줄 알더라”라며 “송지은의 장점이자 매력은 너무 예쁘다는 거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위라클’

유튜브 ‘위라클’

이후 송지은과 박위는 김동률의 ‘감사’ 무대를 꾸몄다.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노래를 부르던 중 박위는 결국 눈물을 흘렸다.

박위는 “‘누군가 주신 나의 행복이죠’라는 가사가 너무 제게 딱 맞는 가사다. 그런데 지은이의 눈을 바라보면서 그 노래를 부르니까 감정이 벅차오르더라. 이 자리를 빌려서 이렇게 부족한 저를 누구보다 더 사랑해주는 지은이한테 다시 한번 사랑하고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사랑한다”고 고백해 감동을 안겼다.

그 결과, 두 사람은 1위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박위는 “꿈은 이루어진다. 실력보다는 노래 가사, 진심을 봐주신 것 같다. 초대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