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뉴진스, 하이브여야 할 이유없다”···민희진, 이미 선긋기 시도

하이브-어도어 분쟁 ‘수면 위’

민희진 ‘탈하이브’ 노렸나

‘뉴진스’를 론칭시킨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과거 인터뷰에서 하이브와 선을 긋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하 어도어 제공

‘뉴진스’를 론칭시킨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과거 인터뷰에서 하이브와 선을 긋는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이하 어도어 제공

‘뉴진스 엄마’ 어도어 민희진 대표와 모기업 하이브간의 분쟁이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그가 과거 하이브와 이미 선을 그은 발언도 화두에 올랐다.

민희진 대표는 지난해 1월 주간지 ‘씨네21’과의 인터뷰에서 민희진 대표가 과거 SM엔터에서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 몸담은 과거를 주목하며 ‘하이브에서 어도어로 독립한 후 대표와 총괄 프로듀서를 맡기로 결심한 연유’를 묻는 질문에 “사람들이 쉽게 ‘하이브 자본’을 외치는데 개인적으로는 동의가 안되는 표현”이라고 밝혔다.

이어 “투자금이 결정돼 투자가 성사된 이후 실제 세부 레이블 경영 전략은 하이브와 무관한 레이블 독자 재량이기도 하거니와 난 당시 하이브 외에도 비슷한 규모 투자 제안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당시 내게 다양한 선택지들이 있었고 투자처가 어디든 ‘창작의 독립’ ‘무간섭’ 조항은 1순위였을 것이라 꼭 하이브여야 할 이유도 없었다”고 했다.

민희진 대표는 “‘왜 굳이 하이브였냐’는 질문으로 이어지게 될 텐데 그 내용을 설명하기엔 지금 인터뷰의 결과 좀 다른 맥락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설한다”며 “(뉴진스)뮤직비디오 4편 제작비를 두고도 하이브 자본 얘기가 많았다. 하이브는 어도어의 제작 플랜이나 비용의 사용처에 대해 일일이 컨펌할 수 없다. 운영의 자율성을 보장받았기 때문”이라고 했다.

또한 “우리의 예산은 타 회사나 다른 레이블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예상에 대한 경험치와 시장 조사를 한 뒤 내가 그것들을 기준으로 제작 예산을 기획했기 때문”이라며 뉴진스가 데뷔 2개월 만에 정산을 받은 것을 두고 “우리의 정산은 나의 너그러운 성향 때문에 이뤄진 것도 아니고 하이브의 규모 때문에 이뤄진 것도 아니다”고 했다.

이외에도 민희진 대표는 기존의 하이브가 함께 작업하던 프로듀서들이 아닌 SM엔터 출신 프로듀서와 함께 작업한 것에 대해서도 “‘하이브 프로듀서들이 아닌’이라는 질문의 전제가 이상하게 들린다. 어도어가 하이브 내 자회사로 출발했기 때문에 여러 오해들이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도어는 민희진이 지향하는 음악과 사업을 하기 위해 설립한 회사”라며 “하이브에서 어도어를 론칭하며 강력히 보장받기 원했던 내용은 ‘창작과 운영 자율성에 간섭이 없는’이라는 확고한 전제”라고 했다.

어도어 민희진 대표. 어도어 제공

어도어 민희진 대표. 어도어 제공

민희진 대표는 “어도어의 프로덕션 구축과 진행에 있어 하이브는 어떠한 연광성도 접점도 없다”며 “가끔 어도어의 음악 스타일을 하이브로 묶거나 SM엔터와 묶어 평가하는 반응을 볼 때 상당히 의아한 기분이 든다”고 했다.

현재 민희진 대표는 하이브와 어도어간 분쟁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다. 하이브는 22일 민희진 대표와 어도어 경영진 A씨 등에 대한 감사 절차에 들어갔다.

하이브는 A씨 등이 경영권을 손에 넣어 독자 행보를 시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어도어 경영진들이 투자자 유치를 위해 대외비인 계약서 등을 유출하고 그 과정에서 부적절한 외부 컨설팅을 받은 것으로도 의심하고 있다.

하이브는 어도어 이사진을 상대로 주주총회 소집을 요구했고 민희진 대표 사임을 요구하는 서한을 발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 아니라 전산 자산 등을 분석한 뒤 이를 토대로 법적 조치에 나설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