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가수 정인, 독보적 보이스로 완성한 ‘증인’ 발매

하얀곰엔터테인먼트 제공

하얀곰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정인의 신곡이 베일을 벗었다.

정인은 24일 정오 새 싱글 ‘증인’을 발매했다.

‘증인’은 윤종신 ‘좋니’를 쓴 작곡가 포스티노가 곡 작업에 참여했고, 배우 전소민이 작사가에 이름을 올려 발매 전부터 화제를 모았었다.

이기찬 ‘원룸’의 작사가로서 포스티노와 첫 호흡을 맞췄던 전소민은 “서로의 시간을 똑같이 기억하는 증인으로 있다는 것만큼 사랑했던 시간을 선명하게 만드는 것이 있을까. 헤어짐 끝에 다시는 만나지 못할 사이가 되어버린다 해도 사랑했던 감정, 혹은 미워했던 감정마저 거짓이 아니었길 바라는 마음은 누구나 같을 것임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또 레진코믹스에서 ‘삶은 토마토’를 연재했고, 현재 카카오웹툰과 카카오페이지에서 ‘이토록 보통의’를 연재하며 인기를 끌고 있는 캐롯작가가 재킷 작업에 참여해 웹툰을 담은 특별한 재킷을 완성했다.

다양한 프로젝트 음악으로 활발한 음악 활동을 펼쳐온 정인은 자신만의 감성을 담은 신곡 ‘증인’으로 ‘사랑은’, ‘미워요’, ‘오르막길’ 등을 잇는 감성 이별 발라드를 선보였다.

정인 새 싱글 ’증인‘은 24일 정오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가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