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범죄도시4’ 개봉 첫날 82만 관객···‘파묘’ 이어 1000만 향해 질주 시작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범죄도시4’ 스틸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마동석 주연의 액션 영화 ‘범죄도시 4’가 개봉일에 82만명이 넘는 관객을 모으며 1000만 고지를 향해 달리기 시작했다.

25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 4’는 개봉일인 전날 82만1000여명(매출액 점유율 96.6%)이 관람해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개봉 당일 관객 수를 가리키는 오프닝 스코어가 지난해 개봉한 ‘범죄도시 3’(74만여명)을 훌쩍 넘어섰다. ‘범죄도시’ 시리즈 작품으로는 최다 기록이다.

배우 마동석이 1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4’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배우 마동석이 15일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범죄도시 4’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장재현 감독의 ‘파묘’ 이후 대형 흥행작이 없었던 극장가는 ‘범죄도시4’의 개봉과 함께 활기를 되찾고 있다.

향후 흥행 전망도 밝다. ‘범죄도시 4’의 예매율은 이날 오전 기준으로 94.1%로 압도적인 1위를 달리고 있고, 예매량은 72만4000여장에 달한다.

실 관람객의 평가도 좋다. 주인공인 괴력의 형사 마석도(마동석 분)의 조력자로 나오는 조폭 출신 장이수 역을 맡은 배우 박지환의 코믹 연기와 다른 조연의 연기가 좋았다는 평가가 많았다.

영화 ‘범죄도시 4’가 개봉일인 24일 예매율 90%를 뛰어넘으며 흥행을 예고했다. 이날 서울 시내 영화관 모습. 연합뉴스

영화 ‘범죄도시 4’가 개봉일인 24일 예매율 90%를 뛰어넘으며 흥행을 예고했다. 이날 서울 시내 영화관 모습. 연합뉴스

‘범죄도시 4’는 주연배우인 마동석이 기획, 각본, 제작까지 주도하는 ‘범죄도시’ 시리즈의 네 번째 작품으로, 형사 마석도가 온라인 불법 도박 조직을 소탕하는 이야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