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10년 만에 이경규 만난 김제동, 서운함 폭발 “형님 때문에 내가 몰락”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방송인 김제동이 이경규를 향해 서운함을 토로했다.

24일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는 ‘몰락한 연예인 제동의 절규!’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이경규는 김제동에 “‘힐링캠프’ 이후 처음 만난다”며 “잃어버린 10년이다”라고 반가워했다. 김제동은 “아니다. 형님이 저를 욕한 10년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제동은 “제가 명절에 전화하는 분이 딱 네 분이다. 강호동, 유재석, 김국진, 이경규인데 어느 순간 형님이 전화와 문자를 안 받으시더라”고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힐링캠프’가 끝이 나고 소파에 누워서 ‘무한도전’을 보고 있는데 갑자기 형님이 ‘제동이 얘긴 하지도 마’라고 하길래 벌떡 일어났다”고 떠올렸다. 앞서 이경규는 ‘무한도전’ 예능총회 특집에 출연 당시 김제동의 이야기가 나오자 “김제동 얘기는 꺼내지도 마. 내가 ‘힐링캠프’에서 잘렸다”고 말해 화제가 됐다.

김제동은 “그게 전설의 짤로 돌면서 마치 사람들은 제가 형님한테 엄청나게 큰 잘못을 했다고 생각하더라. 선후배도 없이 뒤에서 돌 던지고, 혼자 잘나가려고 형님을 밟고 올라선 사람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방송에서도 이야기하지만 사실 그런 뜻은 아니었다. 내가 사과하겠다”고 했고 김제동은 “이것만 또 편집해서 ‘김제동 결국 이경규에게 사과 받아내’라고 한다”고 이야기했다.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이경규는 “사과를 받아낸 게 아니고 내가 자진해서 사과했다. 그런 의도가 없었고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생긴 일이다. 내가 만약에 진짜로 했다면 편집을 부탁했을 거다. 어떤 결과를 불러올지 몰랐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김제동은 “또 계기가 뭐가 있었냐면 윤석이 형이 새벽에 술에 취해 전화해서는 ‘넌 경규 형한테 그러면 안 돼’라고 하는 거다”라며 “‘힐링캠프’ 끝나고부터 형님이 전화 안 받는 시기가 겹치고 ‘무도’에서 그 얘기 하고 윤석이 형한테 전화까지 오니까 형님이 진짜 화가 많이 났나 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아니다. ‘힐링캠프’가 막을 내릴 때 막을 내린 줄 알았는데 네가 (후속 프로를) 하더라. ‘어? 얘가 왜 하지?’ 싶었다. (제작진이) 얘기를 안 해줬다. 나중에 들어보니까 네가 한다는 거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래서 매일 기도했다. 망하라고. (결국) 두 달 만에 망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제동은 “기도발이 진짜 센 게 나는 그 이후로 그것만 망한 게 아니다. 확실하게 얘기해라. 그거 망하라고 한 거냐. 내가 망하라고 한 거냐. 나도 계속 망했다. 유튜브에 ‘이경규가 김제동 싫어하는 이유’라는 영상들이 돌면서 난 완전히 망했다. 솔직히 나는 그것 때문에 망했다고 생각한다. 내가 망한 이유는 형님 기도와 그 영상 때문”이며 울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