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민희진 대표 “제가 연예인도 아니고···” 사진 촬영 거부

경영권 탈취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4.25 이준헌 기자

경영권 탈취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4.25 이준헌 기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사진 촬영을 거부하며 힘든 상황을 토로했다.

민 대표는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하이브와의 갈등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모자를 쓰고 수척한 모습으로 등장한 민 대표는 플래시 세례에 불편한 기색을 비치며, “솔직히 말하고 싶어서 마련한 자리다. 제가 연예인도 아니고 사진 소리가 들리는 게 조금 힘들다. 얘기가 중요한 거지 않나. 사진을 찍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일정 연락을 받고 일하러 온 건데 나가라는 얘기냐’는 질문에 “제가 사진기자 취재 기자 이런 걸 잘 모른다. 사진 기자님들이 오는지 몰랐다. 소리가 들리면 집중이 안 되기 때문에 말할 때는 양해 해주면 좋겠다”고 다시금 강조했다.

이에 결국 대부분의 사진 기자가 철수한 뒤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하이브는 지난 22일 그룹 뉴진스가 소속된 산하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 등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해온 정황을 파악했다며 감사에 착수했다. 이어 25일에는 감사 중간 결과를 발표, 어도어 대표이사 주도로 경영권 탈취 계획이 수립됐다는 구체적인 사실을 확인하고 물증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더불어 민 대표의 포렌식을 통해 민 대표가 주요한 회사 경영사항을 여성 무속인에게 코치받아 이행해 온 증거를 확보했다고도 밝혔다.

이와 관련해 민 대표와 어도어 측은, 하이브가 하이브의 경영권 탈취 주장을 부인하며, “하이브가 ‘뉴진스 표절’ 문제를 묵과하고 오히려 감사에 착수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논란과 관련해 “이미 ‘마녀 프레임’이 씌워졌다. 배임 혐의를 주장한 하이브의 카톡은 일부만 얘기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법적대리인 또한 “배임을 기도하거나 실행한 어떤 행위도 발견되지 못했다. 고소장이 기대된다”고, 하이브의 주장을 반박했다.

하이브는 해당 자료들을 근거로 관련자들에 대해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