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하이브 갈등’ 민희진 “나 하나 죽이겠다고 온갖 카톡을…”

경영권 탈취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4.25 이준헌 기자

경영권 탈취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4.25 이준헌 기자

민희진이 하이브가 발견해 논란이 된 문건과 카카오톡 대화에 반박했다.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 대강당에서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의 긴급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민 대표는 하이브가 발견했다는 경영권 탈취 의혹 물증을 두고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희진은 “올해 초부터 주주간 재협상을 했는데 협상이 잘 안 되던 와중에 부대표님이 하도 답답하니까 여러분들이 아시는 카톡 내용이 나온 거다 ”라고 반박했다. 이어 “사우디 국부 이런 것도 있는데 그냥 노는 얘기다. (하이브는) 너무 진지병 환자처럼 ‘사우디 국부펀드’ 운운하며 이야기한다”고 했다.

민희진은 “제 입장에서는 이게 얼마나 희대의 촌극으로 느껴지겠나. 이 아저씨들이, 미안하지만 X저씨들이 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이렇게 온갖 카톡을 야비하게 캡쳐했다. 그래서 제가 1대 1로 응대하기가 싫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이브는 자회사인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 민희진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25일 수사기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하이브는 감사 중간 발표를 통해 민 대표와 어도어 부대표의 카톡 대화록 등 경영권 탈취 움직임이 엿보이는 증거를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