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민희진 ‘파이팅 스피릿’ 국힘이 배워야” 정치권도 지지선언

경영권 탈취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경영권 탈취 의혹을 받고 있는 하이브 산하 레이블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25일 서울 강남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관련 사안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전여옥 전 의원이 어도어 민희진 대표를 지지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28일 자신의 블로그에 “민희진 대표가 지금으로선 여론전에서 승리한 것으로 보인다”며 “전략을 잘 짰다”고 밝혔다.

이어 “‘방시혁 대 민희진’이 아니라 ‘하이브 대 민희진’으로, 초거대 기업과 레이블 어도어, ‘나약한 여성’ ‘뉴진스 엄마’ 민희진 대표의 감성 듬뿍 저항, 골리앗과 다윗의 싸움으로 만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에스파 팬덤까지 건드렸고 기자회견에서 낯뜨거운 욕설과 눈물, 두서없는 말을 쏟아냈다. 같이 앉은 변호사들도 눈을 질끈 감았다”며 “그런데 여론은 반전했다. 하이브 방시혁 의장이 잘못했고 민희진 대표가 억울하고 분하겠다, 뭐 이렇게 말이다”고 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늘 겁에 질려 ‘네거티브’ 염려증에 벌벌 떠는 국민의힘이 민희진 대표의 ‘파이팅 스피리트’를 보고 배웠으면 한다”며 “이제 부자도 아닌 가난뱅이가 됐는데 여전하 ‘부자 몸조심’라는 국민의힘 정 떨어진다”고 했다.

이와 함께 “어제 김어준이 ‘하이브 방시혁’ 손을 들어주면서 ‘반전’이 시작됐다. 방시혁 의장이 저쪽(여당)하고 친하잖냐. 점점 흥미진진해진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