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뉴진스·아이브 포토카드 1000원···알리, K팝 짝퉁 상품 판매 논란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뉴진스를 검색했을시 나오는 상품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뉴진스를 검색했을시 나오는 상품들

중국계 전자상거래 플랫폼 알리익스프레스에서 뉴진스, 아이브 등 K팝 스타들을 검색하면 이른바 ‘짝퉁 상품’이 버젓이 팔리고 있어 큰 논란이 예상된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최근 국내외 많은 K팝 팬들이 공통으로 제보해줬고, 확인해 본 결과 많은 상품들 이 가품으로 판매되고 있었다”고 7일 밝혔다.

실제 알리에서는 뉴진스, 아이브 등의 포토카드(0.99달러), 펜던트(1.48달러), 키링(1.89달러), 티셔츠(3.17달러) 등 다양한 굿즈를 초저가로 판매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서경덕 교수는 “이 가격이라면 K팝 스타들의 소속사와 초상권 및 저작권을 협의한 상황이 아님을 누구나 다 인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아이브를 검색했을시 나오는 상품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아이브를 검색했을시 나오는 상품들

또한 그는 “지금까지 중국은 ‘더 글로리’, ‘오징어게임’, ‘우영우’ 등 세계인들에게 인기있는 K드라마를 불법 다운로드하여 ‘도둑 시청’ 하는 것이 일상화가 되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특히 “더욱더 기가막힌 건 드라마에 등장한 한류 스타들의 초상권을 마음대로 사용하고 , 짝퉁 상품을 만들어 판매해 자신들의 수익구조로 삼아 왔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젠 우리 소비자들도 정신 바짝 차려야만 한다. 무엇보다 정부의 적극적인 대처도 필요한 시점”이라며 “ 좋은 콘텐츠를 만드는 것만 신경쓸 것이 아니라, 전 세계에서 보호받을 수 있는 좋은 시스템을 구축하는 일에도 신경을 더 써야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알리와 테무 등 중국 전자상거래 플랫폼이 초저가를 무기로 국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면서 짝퉁 상품은 물론 최근엔 어린이 상품에 발암물질이 검출되는 등 큰 논란을 빚고 있다. 초저가로 소비자의 지갑을 공략하는 이들 업체의 편법과 불법에 업계 및 정부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