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방탄소년단 음원사재기 의혹, 공정하게 조사해야 선진국 인식”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 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음원 사재기 의혹을 조사해달라는 민원이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에 제기된 것과 관련해 공정한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박선규 전 문체부 차관은 6일 방송된 채널A 시사 프로그램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해 “방탄소년단의 음원사재기 의혹에 대해 조사해달라는 민원이 문체부에 접수된 것으로 안다”며 “(빅히트 뮤직 공갈협박 사건)판결문에 ‘불법 마케팅’ 등이 단어가 들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문체부에 해당 민원이 제기되고 이에 방탄소년단 팬들이 분노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들의 분노는 그 만큼 방탄소년단에 대한 애정으로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선규 전 차관은 “(조사)결과는 예상할 수 없다”면서도 “정부도 정부 나름대로 일을 해야 하는데, 정부에서 제기된 의혹을 깔끔하게 조사하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방탄소년단 팬들도 대한민국은 저렇게 국위선양한 그룹에 대해서도 공정하게 조사하고 공정한 판결을 내리는 선진국이라는 생각을 할 것”고 했다.

앞서 문체부는 ‘방탄소년단의 음원사재기 의혹을 조사해달라’는 민원에 이어 ‘방탄소년단에 수여된 문체부 장관 표창을 취소해 달라’는 취지의 민원을 접수한 사실이 스포츠경향 보도로 알려졌다.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방탄소년단 팬덤 아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방탄소년단에 사과하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총공’(좋아하는 가수를 응원하거나 지지하는 단체 행위)를 펼치고 있다.

이들은 ‘대한민국은 방탄소년단을 가질 자격이 없다’ ‘대한민국은 배은망덕한 국가다’ ‘대한민국 정부는 방탄소년단을 이용하기만 한다’ ‘대한민국 정부가 방탄소년단에 사과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뿐 아니라 일부 아미들은 방탄소년단의 소속사 하이브 사옥 앞에 근조화환 시위를 이어가며 소속사에 대한 불만을 표출하고 있다. 이들은 ‘방탄소년단의 탈하이브를 기원한다’ ‘여론전에 방탄소년단을 이용하지 말라’ ‘여론전에 총알받이로 활용하고 있다’ 등의 문구로 소속사 하이브 산하 빅히트 뮤직을 규탄했다.

빅히트 뮤직은 이와 관련한 의혹을 부인하고 법정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지난 2일 입장을 내고 “방탄소년단 명예를 훼손하는 여러 의혹 등을 사실이 아니고 허위사실 유포와 명예훼손 게시물들은 수사기관에 1차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향후 추가적인 고소를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