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영화

[인터뷰②] 신혜선 “관종? 아무도 날 사랑하지 않는다면 슬프지 않나”

배우 신혜선, 사진제공|(주)콘텐츠 지오

배우 신혜선, 사진제공|(주)콘텐츠 지오

배우 신혜선이 영화 ‘그녀가 죽었다’(감독 김세휘) 속 인플루언서 ‘한소라’를 연기하며 느낀 ‘관종’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신혜선은 7일 오후 진행된 스포츠경향과 인터뷰에서 “한소라에게 공감하는 부분이 아주 조금 있었다. 다들 들어보면 뜨끔할 거다”라며 “과도한 관심을 받는 건 부담스럽지만 관심 자체를 싫어하는 사람은 없을 거다. 이 세상 아무도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슬플 거 아닌가”라고 밝혔다.

이어 “한발 나아가서 누군가에게 선망의 대상이 되거나 내가 좋은 사람처럼 느껴지게 만드는 사람들이 있으면 스스로 자긍심이 느껴질 거다. 모두가 느끼는 그런 감정을 극대화한 게 ‘한소라’다. 그걸 나도 조금이나마 이해할 수 있어서 극대화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리고 내가 데뷔 이전에 느꼈던 감정도 있다. 당시에 내가 원하는 나의 모습이 있지 않나. 빨리 데뷔해서 주목받고 싶고, 나의 연기가 스크린이나 TV에서 나오는 꿈꾸던 이상이 있었는데 현실은 시궁창이면 괴리감이 느껴진다. 그 괴리감은 내가 앞으로 나아가는 원동력은 됐지만 어떻게든 그 이상을 쫓아가고 싶은 마음은 있었다”며 “한소라도 현실과 이상의 괴리가 크질 않나. 내 상황을 빌어 극대화하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그녀가 죽었다’는 훔쳐보기가 취미인 공인중개사 ‘구정태’(변요한)가 관찰하던 SNS 인플루언서 ‘한소라’(신혜선)의 죽음을 목격하고 살인자의 누명을 벗기 위해 ‘한소라’의 주변을 뒤지며 펼쳐지는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다. 오는 15일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