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유아인 사망 충동 호소” 마약류 처방 의사 오씨, 진료 기록 공개

배우 유아인. 연합뉴스

배우 유아인. 연합뉴스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에게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한 의사 오 씨가 “유아인이 사망 충동을 호소했다”는 진료 기록을 공개했다.

14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합의25-1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향정) 등 혐의로 기소된 유아인과 그의 지인 최 씨의 다섯 번째 재판을 진행했다.

이날 유아인이 오씨의 병원에 처음 내원했던 2021년 6월 29일 진료 기록이 공개됐다. 해당 기록에는 ‘지속적으로 사망 사고를 포함한 우울감 호소함’이라고 적혀 있었다.

유아인이 두 번째로 내원한 7월 1일 진료 기록과 7월 6일 내원 기록에도 ‘사망 사고를 포함한 우울감 호소’라고 기록돼 있었다.

오씨는 2022년 4월 29일 유아인이 내원했던 순간을 회상하며 “유아인이 오랜만에 내원 했는데 체중이 엄청 빠져있는 상태였다. 사망 충동이 늘었더라. 특히 ‘안절부절 못 하겠다’ ‘불안하다’ ‘집중이 안 된다’ ‘산만하다’라고 해서 차트에도 작성했다. 그런 증상 때문에 불안을 조절하는 약을 드렸던 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오씨의 말대로 진료 기록에는 “유아인은 살이 엄청 빠졌고 체력적인 문제도 생겼다. 연기를 하면서도 사망 충동이 생기고 전보다 체력도 떨어지는 기분도 든다. 전혀 좋아지지 않는 기분이 든다. 전에 없었던 증상이 생기는 것 같다”고 적혀 있다.

유아인은 지난해 10월 프로포폴 상습 투약, 타인 명의 수면제 불법 처방 매수, 대마 흡연 및 교사, 증거 인멸 교사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앞서 경찰과 검찰은 한 차례씩 유아인의 구속을 시도했지만 모두 법원에서 영장이 기각됐다.

유아인은 지난해 12월 첫 공판에서 대마 흡연 혐의만 인정, 대마 흡연 교사·증거 인멸 교사·마약류 관리법 위반 방조·해외 도피 등 혐의는 “전반적으로 다투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프로포폴 외 또 다른 약물 투약 혐의에 대해서도 “과장된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또 대마 흡연 및 교사, 증거 인멸 교사 혐의에 대해서는 “대마를 권유하거나 건네지 않았다”고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