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아빠는 꽃중년’ 안재욱 ‘50살 나이 차’ 아들 도현 “아빠가 좋아하는 음료수를 사주겠다”

채널A

채널A

‘아빠는 꽃중년’의 안재욱이 자신과 50살 나이 차가 나지만, 말투와 성격이 똑 닮은 네 살 아들 도현의 모습에 ‘아빠 미소’를 짓는다.

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아빠는 꽃중년’ 5회에서는 튀르키예 봉사활동으로 잠시 집을 비우게 된 안재욱이 출국 전 자녀들과 캠핑을 떠나 특별한 추억을 선물하는 모습이 펼쳐진다.

안재욱은 아내이자 뮤지컬 배우인 최현주와 함께 금남시장을 찾아가 캠핑 식재료를 사러 간다. 다정하게 팔짱을 낀 채 걸어가는 부부의 모습에 ‘꽃대디’ 김용건, 김구라, 신성우, 김원준은 부러움과 감탄을 연발한다. 급기야 김원준은 신성우를 향해 “형수님도 (팔짱을) 껴주시냐?”라고 묻더니, “그렇다”는 대답에 “전 제가 손깍지를 낀다”라며 씁쓸히 자기 두 손을 깍지 껴서 ‘웃픔’을 자아낸다.

드디어 캠핑 준비를 마친 네 식구는 캠핑장에서 텐트를 치고 식사 준비를 한다. 그러다 도현이는 누나와 함께 “아빠가 좋아하는 음료수를 사주겠다”며 매점에서 콜라를 구입한다. 이에 안재욱은 “아빠가 바로 마시면 돼?”라고 묻는데, 도현이는 “엄마에게 보여준 뒤 주겠다”라며 콜라를 절대 사수한다. 나아가 도현이는 “어차피 아빠가 마실 건데?”라는 안재욱의 설득에도 “알았다고~”라고 받아쳐 모두를 폭소케 한다. 안재욱과 똑같은 말투인 도현이의 모습에 ‘꽃대디’들은 박장대소하고, 신성우와 김원준은 “안재욱이 안재욱을 낳았네, 완전 복붙이다!”라며 혀를 내두른다.

안재욱은 엄마에게 수십번씩 다정히 뽀뽀를 하는 아들의 애교에 “아빠 좀 있으면 비행기 타고 멀리 가는데, 뽀뽀 좀 해달라”라고 애원해 ‘아들바보’ 면모를 보인다. 이를 흐뭇하게 지켜보던 김구라는 “저때 많이 해야 한다”며 폭풍 공감한 뒤, “우리 동현이는 그래도 고1 때인 열일 곱 살까지는 뽀뽀를 해주긴 했다. 방송 끼고…”라고 덧붙여 현장을 뒤집어 놓는다.

‘안재욱 거푸집’ 수준인 도현이의 츤데레 매력과, 시트콤 같은 안재욱네 4식구의 우당탕탕 캠핑 현장은 16일 밤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아빠는 꽃중년’ 5회에서 만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