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화보] 송혜교 “나이 먹는 부담 없어요”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배우 송혜교의 무르익은 우아함이 돋보인다.

배우 송혜교가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코리아 6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하이 주얼리 브랜드 쇼메의 앰버서더인 송혜교는 브랜드의 콜렉션 제품을 두른 채 카메라 앞에 섰다.

이번 화보에서 그녀는 ‘바자’ 코리아와 함께 6월호의 전반을 만들어 나가는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송혜교는 소녀에서 여인까지 시간을 가늠할 수 없는 배우의 말간 얼굴로 다양한 콘셉트를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여기에 더한 쇼메의 엑세서리는 송혜교의 우아함을 물씬 풍기게 했다.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하퍼스 바자 코리아 제공.

촬영 후 인터뷰에서 송혜교는 “카메라 앞에 서며 나이 먹는 것에 대한 부담은 없어요. 자연스러운 일이니까요. 웬만하면 ‘제 나이보다는 조금 더디게 가고 있구나’ 정도의 모습을 보이려고 노력하지만 자연스러운 시간의 흐름을 억지로 밀어내고 싶지는 않아요. 분명 나이가 드는데 겉모습만 쨍쨍하게 젊을 수는 없는 거잖아요. 오히려 나이가 들수록 화장도 연해지고 옷도 단순해져야 더 멋있는 것 같아요.”라며 촬영 소감을 전했다.

또한 ‘더 글로리’ 이후 한창 촬영 중인 영화 ‘검은 수녀들에’ 대해 송혜교는 “‘더 글로리’를 찍는 동안 송혜교라는 개인의 시간은 갖지 않았어요. 7개월 거의 매일매일 촬영하면서 눈을 뜨고 감을 때까지 온전히 문동은으로 살았죠. 작품이 끝나고 제가 더 이상 동은이 아니게 되었을 때의 공허함도 그만큼 컸어요. 감정 소모가 큰 드라마였고 인간적인 아픔을 겪은 캐릭터였기 때문에 더 그랬던 것 같아요. 꽤 오래 걸렸지만 지금은 동은이를 충분히 잘 떠나보냈어요. 그래서 새로운 작품도 시작할 수 있었죠. (‘검은 수녀들’은) 악령이 깃든 한 아이를 살리기 위해서 두 수녀가 고군분투하는 이야기예요. 여성이 극을 이끌어 가는 ‘여성 영화’이기도 하죠. 오컬트 장르는 후반 작업이 정말 중요하잖아요. CG가 들어갈 부분을 상상하면서 연기하고 있기 때문에 나중에 완성작을 보면 어떤 느낌일지 기대가 커요. 어렵지만 그만큼 재미있고요. 이 또한 처음 해보는 연기니까요. 못 봤던 표정들이 나오고, 그게 동은과는 또 다르다는 점이 흥미로워요”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