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하이브 “가스라이팅” VS 민희진 “뉴진스 차별 대우” 여전히 날선 공방

하이브 방시혁 의장, 어도어 민희진 대표

하이브 방시혁 의장, 어도어 민희진 대표

하이브와 산하 레이블 어도어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와 경영권을 둘러싸고 여전히 팽팽한 입장 차이를 보이고 있다.

17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판사 김상훈) 심리로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심문기일이 열렸다. 재판은 양측 법률대리인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날 심리는 어도어가 오는 31일 개최 예정인 어도어 임시주주총회에서 최대주주인 하이브가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게 할 것을 지난 7일 법원에 요청해 열리게 됐다. 앞서 하이브는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이 경영권 탈취를 시도했다며 감사에 착수, 민 대표 등 어도어 경영진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했다. 또 민 대표 해임 안건에 대한 임시주총 소집을 청구했다. 반면 민 대표는 경영권 찬탈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이날 민 대표 측은 “민 대표 해임은 본인뿐 아니라 뉴진스, 어도어, 하이브에까지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초래할 것이어서 가처분 신청 인용 필요성이 있다. 주주간계약상 하이브는 민 대표가 5년간 어도어의 대표이사·사내이사 직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어도어 주총에서 보유주식 의결권 행사를 해야 한다고 명확히 규정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하이브 측이 주장한 해임 사유를 보면 어도어의 지배구조 변경을 통해 하이브의 중대 이익을 침해할 방안을 강구한다고 하는데 전혀 그런 일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하이브 측은 “사건의 본질은 주주권의 핵심인 의결권 행사를 가처분으로 사전 억지하는 것이 정당화될 수 있는지, 임무 위배 행위와 위법 행위를 자행한 민 대표가 어도어의 대표이사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이 타당한지 여부로, 가처분 신청은 기각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주주간계약은 민 대표가 어도어에 10억 원 이상의 손해를 입히거나 배임·횡령 등의 위법행위를 한 경우 등에 사임을 요구할 수 있다고 돼 있다”며 “해임 사유가 존재하는 한 대표이사 직위를 유지할 계약상 의무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민 대표 측은 하이브가 약속을 어기고 르세라핌을 첫 걸그룹으로 선발했으며, 뉴진스는 성공적인 데뷔 후에도 차별적 대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뉴진스가 성공한 것은 “멤버 노력뿐 아니라 민 대표의 탁월한 프로듀스 감각, 멤버들과 깊은 교감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하이브 측은 “민 대표가 먼저 데뷔 순서는 상관하지 않겠다고 요구했으며, 무속인 코칭을 받아 ‘방시혁 걸그룹이 다 망하고 우리는 주인공처럼 마지막에 등장하자’며 뉴진스의 데뷔 시기를 정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민 대표 측은 “설마 무속경영까지 내세우며 결격사유를 주장할지 예상하지 못했다. 어도어 설립 전 사용한 노트북을 포렌식해서 확보한 지인과의 대화 내용을 통해 비난한 것은 심각한 개인 비밀 침해”라고 말했다.

또 민 대표 측은 하이브 산하 그룹 아일릿의 ‘카피’ 논란에 대해 “법적 표절 여부는 별론으로 봐도 지나치게 유사한 것은 부인할 수 없고 전문가들도 이를 지적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하이브 측은 “프로모션 방식은 표절 대상이 될 수 없음을 알면서도 ‘아류’, ‘카피’ 같은 자극적인 말로 깎아내리다가 슬쩍 발을 빼며 의미가 불명확한 ‘톤 앤드 매너가 비슷하다’며 후퇴한다”고 반박했다.

또 하이브 측은 뉴진스에 대한 민희진의 앞뒤 다른 태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하이브 측은 “본인은 뉴진스를 출산한 기분이라고 표현했는데, 사실은 오직 돈이다. ‘내가 아니면 뉴진스가 데뷔 못 할 상황이었는데 참을 수 없었다’ ‘모든 이익을 포기했다’고 하지만 측근들에게는 ‘뉴진스를 아티스트 대우 하는 게 힘들고 역겹고 끔찍하다’ 등 뉴진스 멤버들을 무시하는 발언을 해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본인 부재시 멤버들이 정신적으로 힘들어질 것을 염두하며 ‘가스라이팅’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하이브 측은 “인터뷰 진행시에도 토시 하나 틀리지 않게 말하고, 대본에서 벗어난 말을 하지 않도록 교육한다. 아티스트가 수동적 역할에만 머물기 원하는 일종의 가스라이팅 관계를 ‘모녀 관계’로 포장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재판부는 양측으로부터 추가 서면을 받은 뒤 심리를 거쳐 31일 이전에 결론을 낼 예정이다. 어도어는 오는 31일 민 대표 해임 안건이 다뤄지는 임시주총을 열고 ‘이사진 해임 및 신규선임안’을 상정한다. 하이브가 ‘경영권 탈취 의혹’을 이유로 민 대표 등 현 어도어 경영진 교체를 추진한 결과다. 하이브가 어도어 지분 80%를 가지고 있기에 가처분 신청이 기각될 경우 민 대표 해임이 확실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