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측 “음주 안 해···공연 강행 예정”

가수 김호중. 경향 DB

가수 김호중. 경향 DB

가수 김호중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운데, 그가 음주 측정을 피하려 한 정황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 소속사는 김호중이 정해진 공연 일정을 모두 소화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6일 오전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등을 확보하기 위해 김호중 자택과 소속사 사무실 등을 압수 수색을 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로 조사 중이다. 뺑소니만으로도 처벌이 가중되는데 사고 후 김호중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을 입고 경찰서를 허위 자백을 사실도 알려졌다.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 뒤인 10일 오후 경찰에 출석해 자신의 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채널 A는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운전 기사를 이용해 귀가하는 CCTV를 보도했다. 김호중은 대리기사와 함께 귀가한 후 다시 차를 운전해 또 다른 술자리로 이동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호중 소속사는 이날 김호중은 피곤해서 대리기사를 이용했을 뿐 음주 운전 여부를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김호중 측은 운전자 바꿔치기 또한 김호중이 아닌 소속사 대표가 사주한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김호중의 소속사 대표인 사촌 형 이광득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당시 김호중은 먼저 귀가했고, 개인적인 일로 자차로 운전해 이동 중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다”며 “김호중은 사고 후 심각한 공황이 와 잘못된 판단으로 사고 처리하지 않고 차량을 이동한 상태”라고 해명했다. 이어 “사고의 당사자가 김호중이란 게 알려지면 논란이 될 것으로 생각해 두려웠다”며 “매니저가 메모리 카드를 제거했고, 내가 매니저에게 김호중의 옷을 뺏어 바꿔입고 대신 일 처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사고 후 미조치, 도주치상에 범인도피 교사, 증거인멸 등 드러났음에도 이 대표는 “내가 김호중을 과잉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경찰은 김호중이 자기 매니저에게 “대신 경찰에 출석해달라”고 ‘허위 자수’를 직접 부탁하는 녹음파일을 확보해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중은 18~19일, 내달 1~2일 각각 창원과 김천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공연한다. 이달 23~24일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도 앞뒀다.

김호중 측이 예정된 콘서트는 차질 없이 진행한다고 밝혔고, 이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쏟아지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