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음주 의혹’ 부인하던 김호중, 일행과 유흥주점 방문 앞서 식당서 소주 5병 주문

가수 김호중. 사진 스포츠경향DB

가수 김호중. 사진 스포츠경향DB

음주 뺑소니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의 행적에 대해 그의 잇단 음주를 추측하게 하는 정황이 거듭 발견되고 있다.

18일 ‘중앙일보’는 “서울 강남경찰서가 김호중이 지난 9일 오후 사고를 내기 전 유흥주점의 방문에 앞서 일행과 함께 강남구 신사동의 한 음식점을 방문해 주류를 곁들인 식사를 한 사실을 파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호중은 이날 오후 6시쯤 일행 6명과 차량 3대에 나눠타고 이 음식점을 방문했다. 일행 중에는 김호중과 동석한 것으로 알려진 유명 래퍼 A씨도 있었다. 김호중은 음식점의 룸에서 식사를 했으며, 일행은 소주 약 5병과 음료수 3병 등을 나눠 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호중의 일행은 오후 7시30분쯤 식사를 마쳤으며, 이후 차로 7~8분 여 떨어진 강남구 청담동의 한 유흥주점에 들렀던 김호중은 오후 10시50분쯤 이 가게를 나와 대리기사와 함께 강남구 자택으로 귀가했다.

그는 다시 자신의 벤틀리 SUV 차량을 운전해 나왔고, 오후 11시30분쯤 신사동의 한 이면도로에서 사고를 낸 후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김호중 측의 입장은 계속 바뀌거나, 음주를 지칭하는 정황증거가 추가로 나타나 의혹을 키우고 있다.

처음 운전자가 매니저라고 주장했던 김호중 측은 결국 김호중 자신이 운전자로 밝혀졌으며, 대리 자수를 지시한 사람도 처음에는 김호중으로 특정되다 소속사의 대표로 바뀌었다.

사고 직후 김호중은 자택으로 가지 않고, 매니저와 함께 경기도 구리의 한 모텔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공황상태로 사고 후속조치를 못했다는 소속사의 주장과 달리 모텔 인근에서 맥주를 산 정황도 밝혀졌다.

경찰은 현재 김호중을 뺑소니 혐의로 입건했고, 음주운전 등 각종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다. 경찰은 이 사건에 대해 소속사 차원의 조직적인 은폐시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와중에 김호중은 18일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콘서트 무대를 강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