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미녀와 순정남’ 스태프와 감독으로 만난 임수향-지현우 ‘과연 무슨 일이?’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 18일 방송 주요장면. 사진 KBS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 18일 방송 주요장면. 사진 KBS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의 임수향이 순탄치 않은 방송국 생활을 시작했다.

오늘 18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 17회에서는 김지영(임수향)이 고필승(지현우)에게 깜짝 놀랄만한 제안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도라(임수향)는 극한의 상황에 놓인 자신을 아무도 믿어주지 않자 끝내 이성을 잃고 바다에 몸을 던졌다. 기적적으로 살아난 도라는 전신 재건 수술 이후 김지영으로 새 삶을 살았고, 동네에서 촬영 중인 필승의 드라마 팀을 우연히 만나 막내 스태프로 일을 시작했다.

새로운 2막이 열리면서 지영은 예상치 못한 필승의 등장에 어리둥절한 표정을 짓는다. 막내 스태프와 감독으로 얽힌 두 사람은 피치 못할 이유로 촬영장 밖에서 만나 대화를 나눈다.

필승은 지영이 서울생활에 적응하는 데 어려움이 있음을 알게 됐다. 이에 필승은 걱정 어린 마음에 지영에게 깜짝 제안을 건넸다.

임수향과 지현우가 출연하는 KBS2 주말극 ‘미녀와 순정남’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55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