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살림남’ 박서진, 요요미 등장에 빨개진 귀···시청률 土예능 1위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박서진의 출연에 ‘살림남’ 시청률이 토요예능 1위에 등극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박서진, 이태곤의 일상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시청률은 닐슨코리아 전국 기준 6.2%를 기록했으며, 특히 박서진이 요요미에게 집을 소개해주는 장면이 8.7%의 최고 시청률을 나타냈다. ’살림남‘은 전주보다 상승한 시청률 수치로 토요 전체 예능 1위를 차지했다.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박서진은 건어물 가게에서 일손을 돕다가 손가락 인대가 끊어져 깁스를 했다. 동생 박효정은 하루아침에 수술까지 한 오빠를 보며 놀랐고 박서진은 다친 손가락의 인대가 15%밖에 안 남았다는 소식을 전했다. 박효정은 걱정스러운 마음으로 잔소리를 하다가도 이내 손이 불편한 오빠를 위해 밀착 케어에 나섰다.

박효정은 오빠 몰래 이벤트까지 준비했다. 앞서 구례 산수유 축제에서 만나 인연을 맺은 가수 요요미를 초대한 것. 박효정은 시장에서 요요미를 만나 박서진의 몸보신을 위한 보양식 재료를 사면서 한층 친해졌고 둘은 집으로 향했다.

박서진은 깜짝 방문한 요요미를 보자 너무 놀라 그대로 굳었다. 이를 지켜본 박효정은 “그동안 오빠에게 늘 당했는데 오늘은 뭔가 통쾌한 느낌도 들고 행복했다”고 밝혔고 박서진의 빨개진 귀를 보며 즐거워했다.

박효정과 요요미는 함께 보양식 만들기에 나섰고 재료 손질을 끝낸 요요미는 박서진과 진솔한 대화를 나눴다. 요요미는 타지 생활로 외로움을 겪는 박효정의 마음을 깊이 공감했고 서진에게 “효정이가 오빠 생각을 많이 하는 것 같다 ”라고 대신 마음을 전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가수로서 공감대를 형성하며 속 깊은 대화를 나눈 뒤 다같이 식사를 했다. 또한 박서진의 안부를 묻기 위해 전화 온 부모님과 통화까지 하며 한층 가까워졌다.

이태곤은 참돔 대물 출현 소식에 경남 고성으로 제작진까지 즉흥 소환 후 바다낚시에 나섰다. 그러나 참돔이 잡히지 않자 “큰일 났다. 다 같이 고생했는데 결과가 없으면 이대로 (분량이) 날아간다. (제작진을) 괜히 불렀나 싶다”라며 걱정했다. 그러나 배 철수 직전 60cm 참돔을 낚았고 이태곤은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 하늘에 감사했다. 목표한 대로 이룰 수 있게 해줘서 너무 좋았다”라고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이후 이태곤은 함께 고생한 스태프들을 위해 요리를 시작했다. 이태곤은 직접 손질하고 해체한 자연산 참돔으로 참돔 숯불구이, 참돔 머리 튀김, 자연산 참돔회를 선보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식사를 하던 중 이태곤은 “5월에 일주일간 홍콩에 갈 예정”이라고 여행 계획을 밝히며 제작진이 원한다면 따라 와도 좋다고 전했다. 이어 이태곤은 제작비를 걱정하는 제작진을 위해 KBS 사장에게 곧바로 영상 편지를 띄우며 “분량을 많이 찍어오겠다”고 해외 촬영에 대한 각오를 다졌다. 이에 홍콩에서의 촬영이 성사될지 기대감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