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저 아니에요” 슬리피, 허경환 이어 ‘김호중 유흥주점 동석’ 루머 부인

슬리피 SNS

슬리피 SNS

래퍼 슬리피가 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를 부인했다.

19일 슬리피는 “그..저 아니에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김호중 술자리 동석 루머를 일축했다.

슬리피는 딸을 품에 안고 찍은 셀카를 공개하면서 해당 사진이 지난 9일 오후 8시 38분경 촬영됐다는 사실을 인증했다.

앞서 코미디언 허경환도 “저 아니에요. 다들 신경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5월은 가정의 달”이라는 글과 함께 9일 오후 8시 44분경 가족들과 찍은 인증샷을 공개한 바 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에서 진로 변경 과정에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사고 전 유흥업소를 들린 정황이 발견되며 운전자 바꿔치기, 음주운전 의혹까지 불거졌다. 유명 연예인들도 있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김호중은 음주 운전이 아니라며 의혹을 부인했으나 결국 사고 열흘 만인 19일 저녁, 창원 콘서트를 마친 후 음주운전을 시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