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KBS도 ‘음주운전’ 김호중 손절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김호중. 연합뉴스

김호중. 연합뉴스

KBS가 가수 김호중 공연과 관해 주최 명칭 사용 금지와 함께 계약 해지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20일 KBS 측은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_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을 앞두고 일어난 최근의 사안과 관련하여 주관사인 D사 측에 계약에 의거해 KBS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성실한 의무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을 최고하고 5월 20일 오전 9시까지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이어 “KBS는 답변 시한이 지난 현재까지 주관사인 D사 측의 답변이 없기에 앞서 최고한 바와 같이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했다. 그리고 본 사항을 주관사인 D사 측에 통보”한 사실을 알렸다.

KBS 측은 지난 5월 14일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_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과 관련해 출연예정 협연자 김호중을 대체한 출연자를 섭외하여 공연 진행, 기존 공연 진행 시 KBS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최고문을 주관사인 D사 측에 통보했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께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인근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낸 뒤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김호중은 음주운전 의혹을 부인했지만, 정황이 있따라 드러나자 사고 10일 만인 19일,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이 가운데 20일 공연계에 따르면 김호중의 공연 주관사인 두미르는 이날 공연 주최사인 KBS에 ‘출연자 교체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했다고 전해진다.

이하 KBS 측 입장 전문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_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과 관련해 KBS의 조치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KBS는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_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을 앞두고 일어난 최근의 사안과 관련하여 주관사인 D사 측에 계약에 의거해 KBS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도록 성실한 의무 이행을 촉구하는 내용을 최고하고 5월 20일 오전 9시까지 이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였습니다.

KBS는 답변 시한 5월 20일 오전 9시가 지난 현재까지 주관사인 D사 측의 답변이 없기에 앞서 최고한 바와 같이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했습니다. 그리고 본 사항을 주관사인 D사 측에 통보하였습니다.

KBS는 지난 5월 14일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_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과 관련하여 ▲ 출연예정 협연자 김호중을 대체한 출연자를 섭외하여 공연 진행 ▲ 기존 공연 진행 시 KBS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을 금지한다는 내용의 최고문을 주관사인 D사 측에 통보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