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엔터사 최초 대기업’ 하이브, 경찰 조사받는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연합뉴스.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연합뉴스.

어도어 민희진 대표를 배임 혐의로 고발한 하이브 관계자가 경찰 조사를 받는다.

20일 조지호 서울경찰청장은 정례 기자간담회에서 “고발인 측에서 지난 17일 가처분 관련 일정 이후에 출석하겠다고 알려와 이번 주 중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며 “고발장이 접수된 뒤 고발인 측에서 몇 차례 자료를 제출했다. 제출된 자료에 대한 분석을 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하이브는 지난달 26일 민 대표가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다며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민 대표가 어도어의 경영권을 탈취하는 계획을 수립해 업무상 배임 혐의가 있으며, 구체적인 관련자 진술과 물증을 확보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민희진 측은 경영권 찬탈은 지분 구조상 불가하며, 경영권 찬탈을 목적으로 투자자와 접촉한 적이 없다는 입장이다.

민희진 해임안이 안건으로 채택된 어도어 임시주주총회가 오는 31일 열릴 예정이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민희진의 요청으로 하이브가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게 하는 가처분 소송 심문이 진행됐다. 재판부는 오는 24일까지 양측 추가 자료를 제출받아 31일 전까지 결정을 내린다고 밝혔다.

한편, 하이브는 지난 15일 공정거래위원회에 의해 엔터테인먼트사 최초로 대기업집단에 지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