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김호중 “조사연기” 주장, 또 거짓말?···경찰 “확정된 것 없고 일정 유동적”

생각엔터테인먼트

생각엔터테인먼트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이 20일 수일 내로 경찰에 자진 출석하겠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그러나 출석 시점을 놓고 김호중 측은 당초 이날 나오려고 했으나 경찰 측 사정으로 연기됐다고 주장했지만, 경찰은 애초에 조율된 게 없다는 입장이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를 받는다. 이후 음주운전 의혹을 계속 부인하던 김호중 측은 사고 열흘만인 19일 오후 늦게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일각에서는 혐의를 계속 부인하다가 지난 19일 밤에 갑자기 입장을 바꿔 혐의를 시인한 김호중 측이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 등 상황 악화에 대비해 조사에 성실히 임하는 모습을 보이는 전략을 쓰고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경찰은 증거를 충분히 확보하는 등 여건이 무르익으면 김호중을 조사를 한다는 입장이다.

김호중 변호인인 조남관 변호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배포해 김호중 측이 전날 밤늦게 음주 운전 사실을 시인한 경위를 전했다. 조 변호사는 “변호인 선임 이후 창원 공연 전날인 지난 17일 김호중이 소속사를 통해 심경 변화를 알리는 입장을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김호중은 “너무 힘들고 괴롭다. 사회적 공인으로서 그동안 행동이 후회스럽다. 수일 내로 경찰에 자진 출석해 음주운전을 포함해 사실을 있는 그대로 인정하고, 팬들과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며 “이번 사건을 통해 죄가 죄를 부르고, 거짓말이 더 큰 거짓말을 낳는다는 사실도 깨닫게 됐다”는 입장을 변호인을 통해 전달했다.

MBC 방송화면 캡처

MBC 방송화면 캡처

조 변호사는 “이후 경찰과 일정을 조율해 오늘 오후 김호중이 자진 출석해 조사받고 국민들에게 입장을 표명할 예정이었으나 경찰 측 사정으로 조사가 연기됐다”며 “신속히 김호중과 소속사의 입장을 알리는 것이 도리라고 판단해 어젯밤 늦게 입장문을 알리게 됐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경찰은 애초 김호중 측과 출석 일정을 조율해 확정한 바 없다는 입장이다. 김호중 측 변호인은 전날 오후 4시쯤 경찰서를 찾아 ‘김호중이 내일 오후에 출석해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가 “주요 피의자가 출석을 희망한다고 해서 바로 조사를 받는 건 아니다”라며 “출석 여부와 일정은 수사 일정에 따라 유동적일 수 있다”고 연합뉴스는 보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