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강형욱, “배변봉투 스팸”→“급여 9670원” 첩첩산중 갑질 의혹

강형욱. 연합뉴스 제공.

강형욱. 연합뉴스 제공.

유명 동물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추가 폭로가 나왔다.

20일 JTBC ‘사건반장’은 강형욱 갑질 논란을 다뤘다. 직장을 관두고 트라우마가 심했다는 전 직원 A씨는 “제일 기억에 남는 말은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다. 이런 얘기를 맨날 들었다. 기분 안 좋은 날에 안 듣는 날이 없었다”며 울먹였다. A씨는 “목줄 던지는 건 다반사고, 맨날 불려나가고 욕먹었다. 욕먹는 것을 직원들은 다 보고 있다”고 폭로했다.

JTBC ‘사건반장’

JTBC ‘사건반장’

이어 A씨는 “저는 사실 아직도 무섭다. 솔직히 그 사람이 저인거 알까봐 무섭고 그 사람이 더 이상 안 나오면 좋겠다”며 “(강형욱이) 텔레비전에 나오면 못 본다”고 호소했다.

다른 전 직원 B씨는 “(퇴직 당시) 강형욱 씨한테 카톡이 왔다. ‘급여 관련해서 할 말이 있다. 전화를 달라’고 하더라. 그때부터 증거를 남겨야겠다는 생각으로 카톡으로 남겨달라 했더니 답이 없더라. 그러더니 급여 날에 9670원이 들어왔다. 살면서 그런 경우는 처음 봤고 견딜 수가 없어서 고용노동청에 신고했다”고 주장했다.

강형욱 측은 B씨에게 “담당했던 고객을 끝까지 살피지 못해서 급여를 깎아야겠다”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고용노동청 측이 삼자대면 날짜를 잡자 B씨는 강형욱 아내로부터 연락을 받으며 급여와 수당 등을 받았다.

여기에 고객 C씨는 “직접 본 회사 분위기는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달랐다. 훈련사들은 물도 허락받고 마시는 등 군대 같았다”며 방문 후기를 전했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강형욱이 대표로 있는 회사인 ‘보듬컴퍼니’에 다니며 강형욱과 그의 아내에게 갑질, 모욕, 직장 내 괴롭힘 등을 당했다는 폭로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기업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잡플래닛에 기록된 보듬컴퍼니의 평점은 5점 만점 중 1.8점에 그쳤다. 여기에는 “직원이 강아지만도 못한 취급을 받는 회사”, “수시로 CCTV로 직원들을 감시” 등의 후기가 달리기도 했다.

강형욱 SNS

강형욱 SNS

또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는 전 직원이라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댓글도 있었다. 그는 “대표님(강형욱)은 남성, 여성 할 것 없이 막 부려 먹었는데 남성을 더 함부로 대했다”며 “피해자가 많은데 조용한 이유는 같은 업계에 종사하는 훈련사 위주라서 보복이 두렵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 받아보셨나요? 조금 치욕스럽더라”라고 폭로했다.

현재 강형욱 측은 잇단 논란에도 어떤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 이 가운데 강 훈련사가 출연하는 KBS2 예능 프로그램 ‘개는 훌륭하다’는 20일 결방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