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종합] “경복궁에 내려온 선녀들” 뉴진스, 민희진-하이브 분쟁 후 첫 무대

그룹 뉴진스가 21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열린 ‘2024 코리아 온 스테이지 - 뉴 제레이션’ 공연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그룹 뉴진스가 21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열린 ‘2024 코리아 온 스테이지 - 뉴 제레이션’ 공연에서 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그룹 뉴진스가 소속사 어도어와 하이브의 갈등이 시작된 이후 첫 공식 무대에 섰다.

21일 뉴진스는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열린 ‘2024 코리아 온 스테이지 - 뉴 제너레이션’에 출연해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코리아 온 스테이지’는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유산을 주인공으로 하는 최초의 공연이다. 지난 2022년 청와대, 2023년 런던 웸블리 아레나에서 개최된 데 이어 올해는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대한민국의 법궁 경복궁에서 개최됐다.

그룹 뉴진스 다니엘이 21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열린 ‘2024 코리아 온 스테이지 - 뉴 제레이션’ 공연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그룹 뉴진스 다니엘이 21일 오후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국가유산청 출범을 기념해 열린 ‘2024 코리아 온 스테이지 - 뉴 제레이션’ 공연에서 프레젠테이션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날 뉴진스 다니엘은 ‘코리아 온 스테이지’ 단독 MC를 맡았다. 다니엘은 “호주에서 태어나고 한국에서 자라 동서양의 문화를 모두 경험하며 고유성을 지닌 국가 유산의 위대함을 알게 되었다”고 밝혔고, 상큼한 에너지가 가득한 여유로운 진행으로 시선을 모았다.

먼저 뮤지컬 배우 정성화와 뮤지컬 ‘영웅’ 팀이 ‘그날을 기약하며’ 무대로 포문을 열며 웅장한 무대를 완성했다. 댄스 팀 딥앤댑은 ‘쌍진풀이’ 무대를 준비했고, 국가 유산의 새로운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창작한 초대형 퍼포먼스로 좌중을 압도했다.

송가인은 ‘엄마 아리랑’, ‘월하가약’ 무대로 한국의 전통미를 통해 한국인의 얼을 전했고, 장민호는 ‘풍악을 울려라’, ‘사랑 너였니’로 흥겨운 무대를 펼쳤다. 올아워즈는 ‘으랏차차(GOTCHA)’ 무대로 열정적인 퍼포먼스를 펼쳤고, ATBO 역시 ‘BOUNCE (바운스)’ 무대를 통해 강렬한 무대를 선사했다.

KBS 2TV ‘코리아 온 스테이지’ 방송 캡처

KBS 2TV ‘코리아 온 스테이지’ 방송 캡처

뮤지컬 배우 김소현, 손준호와 뮤지컬 ‘명성황후’ 팀은 ‘백성이여 일어나라’ 넘버를 시연하며 깊은 감동과 전율을 전했고, 최유리는 ‘숲’을 열창하며 힐링을 선물했다. 프로미스나인은 ‘#menoe’, ‘Stay This Way (스테이 디스 웨이)’로 핑크빛 매력을 발산했고, 효린은 ‘ONE NIGHT ONLY’, ‘바다보러갈래 BAE’ 무대로 폭발적인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마지막으로 등장한 뉴진스는 신곡 티저 공개에 이어 K팝 걸그룹 최초로 근정전에서 스페셜 스테이지 ‘Cool with you (쿨 위드 유)’ 무대를 펼쳤다. 이날 무대에는 발등 부상을 입은 혜인을 제외한 네 명의 멤버들이 참여했다.

이들은 한국의 미가 고스란히 드러난 의상과 스타일링을 선보였고, 이후 ‘Ditto’, ‘ETA’, ‘Super shy (슈퍼 샤이)’ 무대를 차례로 펼치며 환상적인 무대를 만들었다. 여기에 누리꾼들은 ‘경복궁에 내려온 선녀들 같다’, ‘무대 취지도 좋고 참 예쁘다’며 극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