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종합] 이경규는 논란 예측했나? “강형욱, 견주에 ‘안락사’ 언급 후 노래 불러”

강형욱. 연합뉴스.

강형욱. 연합뉴스.

동물 훈련사 강형욱에 대한 갑질 폭로가 이어지는 가운데, 방송인 이경규가 과거 한 유튜브에서 한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해 11월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는 ‘강형욱, 개는 훌륭하지만 이경규는 훌륭 못 해하는 사연’이라는 영상을 공개됐다. 영상에는 강형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경규는 “강형욱과 같이 (‘개는 훌륭하다’) 방송 중 충격받았던 일화가 있다”고 운을 뗐다.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

이경규는 “아주머니 한 분이 진돗개 비슷한 개를 키웠는데, 개가 입질이 심했다. (강형욱이) ‘이런식으로 하시면요. 이 개는 안락사 됩니다’라고 하니 아주머니가 울더라. 그런데 누가 복도에서 노래를 불렀다”며 강형욱을 노래 부른 사람으로 지목했다.

이에 강형욱은 “정확하게 뭐라고 했냐면 ‘한국에 있으니까 안락사 안 당한 거지. 미국에 살았으면 얜 진작 안락사다’고 했다. 저는 다음 훈련을 위해 밖에서 컨디션 조절을 했던 것”이라 해명했다.

그러면서 강 훈련사는 “생각해보니 이상하다. 그런 말 하고 나서 입술이라도 깨물고 있을 걸. 내가 왜 거기서 노래를 부르고 있었을까”라고 덧붙였다.

해당 발언은 강 훈련사에 대한 갑질 의혹이 불거지면서 재조명됐다. 누리꾼들은 “논란 보고 이 영상에서 이경규가 했던 말이 가장 먼저 떠올랐다” “논란과 별개로 이건 충격이다”는 반응이다.

최근 한 구직 플랫폼에는 강형욱이 대표로 있는 보듬컴퍼니에서 근무했던 직원들이 직장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후기가 전해졌다. 전 직원들은 직원의 동의가 없는 상태에서 강형욱이 메신저를 감시하거나 협박했다고 주장했다.

이외에도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받은 스팸 6개, 지속적 가스라이팅, 업무 외 요구사항 등 다수의 폭로가 이어졌다.

21일 JTBC ‘사건반장’에는 “(강형욱이) 개밥그릇 덜 닦인 것을 보고 반려견 훈련사 지인에게 ‘직접 핥아 닦으라’고 한 적이 있다고 한다”는 충격적인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KBS는 20일 “출연자 강형욱 씨 관련 논란 파장을 고려했다”며 ‘개는 훌륭하다’를 긴급 결방했다. 현재 논란의 당사자인 강형욱은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그는 보듬컴퍼니가 주관하는 ‘댕댕 트레킹’ 행사에도 불참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