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강형욱, 수업 종료 숨기고 수강생 받아···“직원이 귀뜸해 알게 돼”

강형욱. 연합뉴스.

강형욱. 연합뉴스.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 교육 서비스 보듬교육의 종료 소식을 숨긴 채 수강생을 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22일 한 매체에 따르면 보듬컴퍼니는 이미 지난해 11월 말 내부적으로 보듬교육 종료가 결정됐음에도 11월과 12월에 보듬교육 모객을 위한 특가 이벤트를 진행했다. 보도에 따르면 12월 이벤트 마감 기한은 12월 31일까지였고, 1월 16일 보듬 교육 수강생들만 가입할 수 있는 비공개 카페에 ‘서비스 종료’ 공지가 됐다.

특히 수강자 A 씨는 보듬컴퍼니 측이 보듬교육 종료가 결정된 후에도 ‘특가’ ‘이벤트’라는 이름으로 신규 수강생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A 씨는 “지난해 강 훈련사 1회 교육이 포함된 299만원 패키지 프로그램을 구입해 수강했다. 하지만 원하는 수업을 약정 기한 내에 들을 수 없었고, 환불하려니 어이없는 금액을 제시하더라”라며 “직원이 ‘나중에 더 실망하실까 봐 말하면 안 되는데 말씀드린다. 보듬이 내년에 문을 닫는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해당 사실을 폭로한 이유에 대해선 “‘문을 닫기 전 내 수업만 다 들어야겠다’는 몰래 말해준 직원과 약속을 지키며 조용히 있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특가’ ‘회원모집’ 게시물이 SNS에 자꾸 보였다”고 했다.

피해자는 A 씨뿐이 아니었다. 이후 보듬컴퍼니의 환불 규정과 프로그램 퀄리티에 불만을 제기하는 수강생이 잇따랐고 결국 강형욱이 나섰다.

강형욱은 보듬컴퍼니에 올라온 항의 글에 직접 댓글을 달았다. 강 씨는 “보듬은 이제 곧 없어진다”고 보듬교육 종료 사실을 인정했다. 하지만 수강생들의 불만 사항에 대해선 “현재 수업이 열리는 숫자는 적당하다고 판단된다”며 “보호자님께서는 내부 자료를 공개해달라고 하셨지만 어려울 거 같다”고 답했다.

또 “우리(보듬컴퍼니)가 계산한 금액과 보호자님들이 생각하신 금액에는 차이가 있었고, 서로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들이 있을 거로 생각한다. 보호자님들과 돈으로 다투길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보상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보듬컴퍼니의 영업이익은 지난해 20억3184만 원이었다. 전년 7억4035만 원보다 174% 불어난 수치다.

보듬 교육을 종료하는 이유가 경영난인 줄 알던 수강생들은 “보듬컴퍼니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배 가까이 늘었고, 그 비중의 상당수가 보듬교육이라는 걸 알게 된 후 ‘왜 이렇게 급하게 사업을 종료하나’ 의구심이 든다”고 입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