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이수만, 엔터 업계 컴백 시동?

이수만 SM전 총괄 프로듀서. 경향 DB

이수만 SM전 총괄 프로듀서. 경향 DB

이수만 컴백설이 솔솔 흘러나오고 있다.

22일 가요계에 따르면 이수만 SM전 총괄 프로듀서는 오는 30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리는 CISAC(국제저작권단체연맹) 세계 총회에 참석해 K팝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이수만은 SM을 설립해 K팝의 세계화를 진두지휘해온 만큼, K팝 성장과정과 향후 과제 등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수만은 또한 최근 개인 회사 ‘블루밍 그레이스’를 통해 ‘A2O 엔터테인먼트’라는 상표를 출원했다. 특허정보 검색 서비스에 따르면 이곳은 연예오락업 등이 포함된 상품 분류 코드를 내걸었다.

이수만은 지난해 하이브에 보유 주식을 매각하면서 국내에서 3년간 음반 프로듀싱을 하지 않겠다는 ‘경업 금지’ 약정을 맺었다.

이수만 측은 A2O 엔터테인먼트는 단순히 상표를 출원한 것으로 경업 금지와는 아무 관련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엔터사 상표를 출원하고 K팝관련 공개 연설에 나서는 그의 행보에 엔터 업계 복귀 준비를 하는 것이아니냐는 관측이 흘러 나왔다.

이수만은 지난해 SM 인수전 이후로는 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활동에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그는 편지를 통해 “세계가 함께 하는 음악의 세상은 기술과 음악의 접목이어야 하고, 그것의 목표는 지속 가능한 세상에 대한 기여”라며 “나는 미래를 향해 간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