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박보람, 사망원인 ‘급속알코올중독’ 추정···평소 지병과 겹쳐

가수 고 박보람의 빈소가 차려진 4월 1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가수 고 박보람의 빈소가 차려진 4월 15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급작스레 사망한 가수 박보람의 사망원인이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추정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국과수)의 소견이 나왔다.

23일 경기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국과수로부터 ‘(박보람이)급성알코올중독으로 사망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의 최종 부검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 이외 다른 사망 추정 원인은 발견되지 않았다.

사망 당시 박보람은 강병변과 지방간에 의한 질병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보람이 사망 당시 과한 음주를 한 것은 아니지면 평소 지병 등이 겹쳐 급속알코올중독으로 사망했다는 추정이다.

박보람은 지난달 11일 오후 9시 55분쯤 남양주시 지인 집에서 여성 2명과 소주 1병 정도를 나눠 마시다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로 지인에게 발견됐다.

박보람은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약 1시간 만에 사망했다. 타살 혐의점이나 자살 정황은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달 15일 진행된 부검에서 ‘사인 미상’이라는 1차 구두 소견을 받자, 보다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과수에 정밀 검사를 의뢰했다.

박보람은 2010년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스타K2’에 출연해 ‘톱11’에 들며 주목을 받았다. 이후 꾸준한 음악 활동을 이어왔고 올해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정규 앨범을 준비 중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