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 강형욱 침묵 속 옹호글 등장

강형욱 SNS

강형욱 SNS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을 향한 옹호 입장이 등장해 시선을 모았다.

23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강형욱이 운영하는 보듬컴퍼니의 공식 유튜브 채널에 달린 옹호 댓글을 모은 글들이 게재되고 있다.

최근까지 강형욱과 함께 일했다는 A씨는 보듬컴퍼니 직원들과 함께한 워크숍 사진을 첨부해 이전 직원이었음을 인증하며 ‘지금까지 나온 내용들은 말도 안 되는 마녀사냥’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강형욱 대표는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사업이라서 직원들에게 더 엄격할 수밖에 없다’며 ‘어느 누가 일 안 하고 뺀질거리는 직원을 좋아하냐. 공인이라고 그런 것도 봐주고 웃고 넘겨야 하냐. 피해자 코스프레 하지 말아라. 본인들 가슴에 손을 얹고 일이나 제대로 했는지 생각해라“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강형욱이 직원 선물을 반려견 배변 봉투에 담아 줬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스팸 선물 세트를 시켰는데, 가방이 찢어지고 파손됐다. 환불하고 재주문하기에는 시간이 안 돼 직원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직원들도 상관없다고 해서 담아준 것’이라며 ‘그리고 일반 배변 봉투가 아니고 배변 봉투 상자(에 담아준 것)’이라고 전했다.

도 다른 전 직원 B씨도 ‘대표님 내외분이 저희를 항상 최우선으로 챙겨줬다. 급여나 복지도 업계 최고 대우를 해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CCTV로 직원을 감시했다’는 주장이나, ‘직원들이 화장실을 마음대로 이용하지 못하게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CCTV는 강아지 훈련 용도로 쓰인 것이지, 결코 직원들 감시용으로 쓴 게 아니다. 화장실 이슈도, 직업 특성상 자주 자리를 비울 수 없어 특정 시간에만 갈 수 있던 것 뿐’이라고 설명했다.

강형욱은 최근 보듬컴퍼니의 과거 직원들이 구직 사이트에 올린 직장 내 괴롭힘 후기가 온라인상에 번지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이들은 강 대표와 그의 아내인 이사로부터 가스라이팅과 감시, 인격 모독 등을 당했다는 후기를 올려 충격을 안겼다.

이후 JTBC ‘사건반장’을 통해 ‘회사 내 CCTV를 방범용이 아닌 직원 감시용으로 달았다’ ‘오후 3시쯤 되면 화장실에 다녀오라고 지시가 내려왔다. ‘카페로 한 번에 갔으면 좋겠다. 다른 데로 가지 마셔라’라고 강요를 했다‘ 등의 제보가 전해지면서 논란은 커졌다.

이외에도 보듬컴퍼니의 반려견 교육 서비스를 이용했던 견주들로부터 묵혔던 불만이 터져 나온 가운데, 강형욱 측은 어떤 해명이나 입장도 밝히지 않아 논란은 깊어졌다. 비난 글 일색이던 중 옹호 후기가 등장하면서, 강형욱 또한 공식 입장을 발표가 나올지 시선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