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짝사랑 시작’ 임수향, 지현우 애정 공세에 혼도과 설렘 (미녀와 순정남)

KBS

KBS

임수향이 지현우의 다정함에 설렘과 혼란을 동시에 겪는다.

25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2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극본 김사경/ 연출 홍석구, 홍은미/ 제작 래몽래인) 19회에서는 김지영(임수향 분)과 고필승(지현우 분)이 단둘만의 시간을 보낸다.

지난 방송에서 필승은 드라마 스태프로 팀에 합류한 지영의 발목에서 도라와 똑같은 별 문신을 발견하고 유전사 검사를 의뢰했다. 이후 필승은 지영이 도라였음을 알게 되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도라의 손을 다신 놓지 않겠다고 다짐한 필승이 지영을 지극정성 챙겨주는 등 앞으로 펼쳐질 두 사람의 로맨스 제2막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19회 방송을 하루 앞둔 오늘(24일) 공개된 스틸에는 둘만의 시간을 보내는 지영과 필승이 포착됐다. 달달함이 묻어 나오는 두 사람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심박수를 상승시킨다.

필승은 지영을 레스토랑으로 데려가 맛있는 음식을 사주는 등 ‘지영 한정’ 적극 애정 공세를 펼친다. 벅차오른 감정을 꾹꾹 누른 채 지영을 바라보는 필승의 눈빛과 다정한 손길에서 도라가 살아있음에 감사한 그의 애틋한 마음이 고스란히 느껴진다.

캠핌장에서 기타를 연주하는 필승의 모습 또한 시선을 강탈한다. 앞서 필승이 도라에게 감미로운 기타 연주를 선물하는 등 행복한 한때를 보냈던 이들의 캠핌장 데이트가 데자뷰처럼 스쳐 지나가는 가운데, 필승이 지영의 기억을 되찾기 위해 본격 행동에 돌입한 것인지 예측할 수 없는 본방송이 궁금해진다.

기억은 모두 잃었지만, 필승에게 끌려 하던 지영은 자신에게 잘해주는 그의 수상쩍은 행동들에 당황해한다. 지영은 흔들리는 마음을 애써 가라앉히고자 기를 쓰지만, 그의 애정 어린 행동들에 설레면서도 혼란스러워하는데. 끊어낼 수 없는 인연처럼 운명적으로 다시 마주한 두 사람에게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관심이 집중된다.

주말드라마 ‘미녀와 순정남’ 19회는 25일 저녁 7시 55분 안방극장에 배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