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방송

‘세상에 이런 일이’ 임성훈, 26년 만 휴지기 마지막 녹화에 결국 눈물

2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휴지기를 갖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MC 임성훈(왼쪽)과 박소현의 출연장면.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

2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휴지기를 갖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MC 임성훈(왼쪽)과 박소현의 출연장면.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를 진행한 방송인 임성훈이 휴지기를 앞둔 마지막 방송에서 결국 눈물을 쏟았다.

25일 방송된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이하 세상에 이런 일이)’는 휴지기를 앞두고 지난 26년 방송시간을 돌아보는 특집을 마련했다.

이날 임성훈은 ‘가장 힘들었던 시간’을 묻는 질문에 “2016년 어머니께서 돌아가셨던 이야기를 들어서 캐나다에 가야했는데 못 갔다. 평소 어머니께서 ‘세상에 이런 일이’의 팬이었는데 항상 ‘방송이 우선’이라고 말씀하셨던 생각이 나서 녹화를 했다”고 말했다.

박소현은 “갈비뼈 골절로 부상을 입었을 때 이를 부여잡고 방송을 했다”며 “그 정도로 이 프로그램은 제겐 애정이 있는 프로그램”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소현은 마지막 인사를 전하며 “임성훈 선생님과 진행한 것 자체가 영광이고 내 인생 최고의 선물이었다”며 감정을 추스르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2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휴지기를 갖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MC 임성훈(왼쪽)과 박소현의 출연장면.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

2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휴지기를 갖는 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MC 임성훈(왼쪽)과 박소현의 출연장면. 사진 SBS 방송화면 캡쳐

이에 임성훈은 “가족과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자부심을 가져도 되겠다 싶다. 많은 분에게 희망과 용기와 감동과 재미를 준 프로그램이었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좋은 프로그램과 26년 동안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애써주신 제작진과 작가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 26년 동안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에게도 감사하다. 다들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바란다”고 참았던 눈물을 흘렸다.

‘세상에 이런 일이’는 올 초 폐지설이 돌았으나, SBS 측은 잠시 휴지기를 갖는 것이며 파리올림픽 이후 재정비해 돌아올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세상에 이런 일이’ 후속으로는 마술 오디션 프로그램 ‘더 매직스타’가 다음 달 1일부터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