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스타

[전문] 지코, 성대 염증 “회복 필요…오늘(26일) 대학 축제 불참”

지코. KBS 제공

지코. KBS 제공

가수 지코가 성대 염증 진단을 받은 뒤 활동을 일시 중단했다.

소속사 KOZ 엔터테인먼트는 26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를 통해 “지코가 어제 연습 도중 목 상태에 이상을 느껴 병원 진료를 받았다”며 “정밀 검사 결과 성대 염증 진단을 받았고, 안정과 회복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오늘 예정된 연세대학교 동문 아카라카(‘아카라카를 온누리에 with ALUMNI’)에 불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운영할 계획이며, 지코가 건강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아티스트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지코 또한 “목 상태가 좋지 않아 부득이 공연을 하지 못하게 된 점 깊이 사과드립니다. 기다려주신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죄송한 마음입니다”라는 글을 남기며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알렸다.

이어 “저 또한 많이 기대하고 준비 중이던 일정이었기에 끝까지 무대에 오를 수 있게끔 다방면으로 노력했으나 시간이 경과될수록 가창 자체를 하기 어려운 상태에 이르렀고, 제 욕심만으로 허술한 무대를 강행하는 건 주최 측과 관객분들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아 이내 이렇게 아쉬운 소식을 전해 드리게 됐습니다. 치료와 회복을 우선에 두고 하루 빨리 호전된 모습으로 돌아오겠습니다! 더 멋진 공연으로 보답할게요”라고 밝혔다.

한편 지코는 지난달 26일 블랙핑크 제니와 함께 신곡 ‘SPOT!’(스폿!)을 발매했다.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KBS2 ‘더 시즌즈-지코의 아티스트’의 MC로 활약 중이다.

이하 지코 소속사 KOZ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KOZ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지코의 건강 상태 및 스케줄 관련해 안내드립니다.

지코는 어제 연습 도중 목 상태에 이상을 느껴 병원 진료를 받았습니다. 정밀 검사 결과 성대 염증 진단을 받았고, 안정과 회복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소견에 따라 오늘(5월 26일) 예정된 연세대학교 동문 아카라카(‘아카라카를 온누리에 with ALUMNI’)에 불참하게 되었습니다. 연세대학교 동문 여러분과 팬 여러분의 너른 양해 부탁드립니다.

당사는 아티스트의 건강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스케줄을 운영할 계획이며, 지코가 건강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아티스트의 치료와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