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경향 > 연예 > 음악

임영웅 “공연장 밖도 2만 명, ‘영웅시대’ 소리 질러!”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단독 콘서트 ‘아임 히어로- 더 스타디움’ 앙코르 콘서트를 진행했다. 물고기뮤직 제공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단독 콘서트 ‘아임 히어로- 더 스타디움’ 앙코르 콘서트를 진행했다. 물고기뮤직 제공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팬들의 뜨거운 사랑을 자랑했다.

임영웅은 26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단독 콘서트 ‘아임 히어로- 더 스타디움’ 앙코르 공연에서 서울월드컵경기장에 입성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먼저 “많이 기다리셨다. 오랜만에 뵙는다. 공연장 밖에도 굉장히 많은 ‘영웅시대’(팬덤명)가 있다고 들었다. 밖에 계신 영웅시대도 반갑다”고 인사했다.

이어 “밖에 있는 팬들의 목소리도 들어보겠다. 밖에 계신 분들만 소리 질러”라고 외쳤고, 실제로 공연장 밖에서 큰 함성 소리가 공연장 안으로 쏟아져들어왔다. 이에 임영웅은 “밖에도 한 2만 명 계신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며 웃었다.

그러면서 “어제 공연을 시작하며 무대 위로 올라오며 울컥했다. 울음을 참느라 혼났다”며 “오늘은 어제보다는 덜한 것 같다. 어제보다 더 신나게 뛰어놀아보겠다”고 전했다.

또 “이번 공연에 모든 걸 갈아넣었다 싶을 정도로 열심히 했다. 이 다음에는 어떤 걸 해야할지 모를 정도”라고 밝혀 팬들의 환호를 이끌었다.

이날 공연은 약 5만 명의 관객을 동원, 임영웅은 이틀간 총 10만 명의 관객과 만났다.